‘제10회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 개막
‘제10회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 개막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12.2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0여 개사 참여해 주요 행사는 온라인(www.techinsideshow.kr)으로 진행
오토젠·자비스·영신특수강 등 소부장·뿌리 유공자 총 75점 포상 실시
뿌리산업 밀크런 협약식 개최, 밀크런 참여 뿌리기업 향후 5년간 7억원 절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020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과 ‘뿌리기업 밀크런 협약식’을 12월 23일 오후 2시부터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개최한다.

2020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 개막식. (사진=철강금속신문)
2020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 개막식. (사진=철강금속신문)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은 국내 최대의 소부장·뿌리산업 대표 행사로, 금년에는 언택트 방식으로 3개월간 진행된다. 올해 참여기업은 370여 개사이며, 제품·기술 전시, 수출·벤처 투자 상담, 소부장 세미나 등은 온라인(www.techinsideshow.kr)으로 개최된다.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개막식에서 성윤모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기후변화와 친환경, 디지털 경제 전환 등 우리경제가 새로운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런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서는 제조업의 근본적인 기술혁신과 산업구조 혁신이 필요하고 그 중심에는 제조업의 근간이자 잘 보이지는 않지만 ‘기술속의 기술’인 소부장·뿌리산업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2.0’과 ‘뿌리 4.0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내년에도 약 2조5천억원 이상을 투입, 소부장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 및 뿌리산업의 미래형 구조로의 전환을 공세적·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공자 포상식에서는 소부장의 공급망 안정과 기술 혁신에 기여한 정부 포상 유공자를 직접 포상하여 그 공로를 치하하였다.

미래차 경량화를 위한 핫스탬핑 국산화 기술을 개발한 ㈜오토젠 조홍신 대표가 은탑 산업훈장을, 배터리 폭발 예방을 위한 산업용 X-ray 검사장비를 개발한 ㈜자비스의 김형철 대표가 철탑 산업훈장, 영신특수강 박성수 대표이사가 대통령표창을 받는 등 소부장·뿌리 유공자 총 75점(정부포상 20점, 장관상 55점)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참가인원 최소화를 위해 7점만 직접 포상했다.

2020 소재부품뿌리산업 발전 유공시상식. 사진 우측이 영신특수강 박성수 대표이사. (사진=철강금속신문)
2020 소재부품뿌리산업 발전 유공시상식. 사진 우측이 영신특수강 박성수 대표이사. (사진=철강금속신문)

이어 열린 뿌리산업 밀크런 협약식은 ‘뿌리 4.0 마스터 플랜’ 조치의 일환으로 뿌리기업의 공급망 다변화, 비용절감 등을 위해 밀크런 방식으로 물류체계를 효율화하기 위한 것으로 공급망 안정성, 경제적 효과, 기본 인프라, 지리적 여건 등을 감안하여 4개월간의 사전조사를 통해 「광주 금형 특화단지」를 뿌리산업 최초의 밀크런 시범사업 추진단지로 선정했다.

산업부는 ‘온라인 밀크런 협약식 체결’을 통한 수행 주체 간 ‘연대와 협력’으로 밀크런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이행을 담보할 예정이다.

금번 ‘온라인 밀크런 협약식’은 지난 5월, 산업부, 중기중앙회,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체결한 ‘뿌리산업 협력과 지원’을 위한 3각 협력체계 MOU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첫 결실이다.

밀크런 사업을 통해 광주 금형단지에 입주한 24개 금형기업들은 스웨덴, 독일에서 각각 발주·운송하던 Gas Spring(스프링)과 Ware Plate(베어링) 금형부품을 로테르담항에서 밀크런 방식으로 일괄 수거 방식으로 전환함에 따라, 유럽으로의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효과와 함께, 금형 원자재의 신속한 공급 가능, 물류비용의 40%(5년간 총 7억원)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업부는 밀크런 사업을 광주 금형 특화단지 뿐 아니라 타 지역, 타 뿌리 업종으로 확대하여 뿌리기업의 부가가치와 경쟁력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