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안전·보건 관리 원점에서 다시 살필 것"
최정우 회장, "안전·보건 관리 원점에서 다시 살필 것"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02.22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경영 강화했지만 아직 미흡"
22일 국회 청문회서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국회에서 열린 산업재해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잇달아 벌어진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두고 국민과 유족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또한 안전과 보건 관리에 있어서 원점에서 다시 살펴 근본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22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최 회장은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산재관련 질문에 답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포스코에서 기본적인 안전규칙이 지켜지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최 회장은 "연이은 산업재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며 먼저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 자리에서 유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여러 가지 시설 투자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도 산재사고 발생 원인을 질문했으며, 최 회장은 "회사에 50년 이상 된 노후시설이 많기도 하고 안전관리 감독 노력이 부족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재무전문가라 현장을 전혀 모르기 때문에 현장과는 동떨어진 대책들만 쏟아낸다는 비판도 있다"며 질의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은 코크스 공장의 유해성으로 인한 근로자 피해에 대해 설명하며 고용노동부와 환경부에 유해성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이어 포스코에는 협력업체 안전관리비, 시설안전검사 및 건강증진비용 등이 열악하다는 점을 지적하자 최 회장은 실무진과 잘 검토해서 수정안을 마련해 이사회에 보고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박성원 의원이 "안전한 사업장을 강조하고 있지만 단순한 레터링 수준에 불과하다.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지 않나"고 묻자 최 회장은 "안전과 보건관리를 원점에서 다시 살펴보고 근본대책 세우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환노위 산업재해 청문회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최근 2년간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현대중공업,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쿠팡,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LG디스플레이 등 9개사의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청문회는 오전 질의를 마치고 오후에 질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산업재해청문회에서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_국회방송 캡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산업재해청문회에서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_국회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