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제철, 철스크랩 매입價 대부분 4만엔
도쿄제철, 철스크랩 매입價 대부분 4만엔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1.03.0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총 여섯 번 인상... 톤당 500~1천엔 올려

도쿄제철이 2월 들어 철스크랩 매입 가격을 총 여섯 번 인상했다. 이에 도쿄제철 대부분 거점에서 철스크랩 구매 가격은 H2 기준 톤당 4만엔에 도달하게 됐다. 도쿄제철은 앞서 2월 13일과 17일, 19일에 이어 23일과 25일에도 철스크랩 구매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도쿄제철은 2월 27일부터 타하라와 오카야마 공장, 규슈와 우츠노미야 공장 및 다카마쓰 철강센터에서 거점별로 철스크랩 구매 가격을 전 등급에 걸쳐 톤당 500엔~1천엔 인상했다. 이번 조정으로 도쿄제철의 철스크랩 구매 가격은 다카마쓰 철강센터를 제외한 전 거점에서 H2 기준 톤당 4만엔으로 상승했다. 

이번 조정으로 타하라 공장에서의 철스크랩 매입 가격은 톤당 4만1,000엔, 오카야마 공장은 톤당 4만500엔, 규슈 공장은 톤당 4만엔, 우츠노미야 공장의 매입 가격은 톤당 4만1,000엔, 다카마쓰 철강센터의 매입 가격은 톤당 3만9,500엔이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