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유해·위험작업 공유의 장' 개최
포스코 포항제철소, 유해·위험작업 공유의 장' 개최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3.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굴된 유해 · 위험 작업에는 전사 역량 총동원해 개선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협력사 협회와 함께 현장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제철소에서 근무하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유해·위험 작업 드러내기 공유의 장’을 연다.

‘유해·위험 작업 드러내기 공유의 장’은 노사가 합동으로 추진하며, 현장 환경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직원들 스스로 유해·위험 작업을 발굴하여 안전한 제철소를 만들기 위해서 실시된다.

참여기간은 3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이며 포항제철소 직원뿐만 아니라 협력사 직원까지 제철소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이 참가할 수 있다.

유해 · 위험 작업 드러내기 공유의 장을 통하여 제철소 구석구석에 숨어있는 위험을 단기간에 파악하여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우수 사례를 전 직원에게 전파하여 직원들의 위험 작업 개소 발굴을 독려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을 장려할 예정이다.

직원들의 유해 · 위험 작업 발굴을 장려하기 위해 우수 사례에 대한 포상도 지급한다. 각 부서, 관계사 별 자체 심사와 안전·방재 관련 부서 평가를 거친 후 위험성, 발굴 노력도 등을 평가하여 최종 본선을 실시할 예정이며, 본선 평가에는 포항제철소장, 협력사 협회장 외에도 노동조합 · 노경협의회 등 직원 대의기구도 참여한다. 또한 직원들이 발굴한 유해 · 위험 작업 개소에 대해 포항제철소는 전사 역량을 총동원해 면밀히 대책을 수립하고 집중 개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