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스앤피 관계회사 디에스강재 전남도에 150억 투자
디에스앤피 관계회사 디에스강재 전남도에 150억 투자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4.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혁신산단에 공장 증설 계획

전라북도 정읍시 소재 디에스앤피(대표 이중태)가 새로운 법인 디에스강재를 설립하고 제2도약에 나선다.

디에스강재는 전라남도 순천시 나주혁신산단에 신규 공장을 약 150억원을 투자해 증설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신규 공장에 조관라인 6인치, 3인치, 2인치(농원용강관 전용), 슬리터, C형강 설비를 증설할 계획이다. 디에스강재는 4월 착공을 시작으로 11월 공장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라도는 주요 산업인 농업을 바탕으로한 비닐하우스의 농원용강관 수요와 함께 새만금 개발 가속화로 태양광 산업의 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다. 특히 정부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 국책사업으로 불리는 새만금개발사업은 탄소중립 및 그린뉴딜의 중심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지역업체가 시공에 참여하고, 주요 기자재(모듈 등) 또한 지역 기자재를 사용한다. 지역주민도 사업에 참여하는 구조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디에스강재를 설립하기 앞서 디에스앤피는 동종업계와 차별화를 두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시도해왔다. 기존의 단편적인 제품생산 및 납품을 벗어나 최종수요가가 원하는 길이 및 가공(절단, 펀칭 등)을 원스톱(One-stop)으로 처리할 수 있는 설비를 개발 및 투자해 현재 원활히 가동 중에 있다. 제품 발주시 별도의 가공업체로 이송해야하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뛰어난 품질의 완성품을 현장에 바로 배송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여기에 디에스앤피는 꾸준한 품질 유지와 원가 경쟁력을 위해 대부분의 원자재를 국내 우수의 메이커에서 직접 공급받고 있다.

그리고 동종업계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단순한 가격 경쟁보다 수요가가 원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설비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아울러 포스맥 태양광 철강 제품은 국내에서 모든 가공을 완료해 해외에 직수출하고 국내 설비경험이 풍부한 시공업체를 선정해 필요시 해외 설치까지 종합 솔루션을 운용할 계획이다. 


 

디에스앤피 본사 전경=사진제공 디에스앤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