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설비고장 예지시스템으로 안정조업 향상
포스코 포항제철소, 설비고장 예지시스템으로 안정조업 향상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4.15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고장 예지시스템 프리즘(PRISM)으로 설비 건전성 확보

프리즘(PRISM; PRognostics and health management Initiative for Smart Maintenance)으로 불리는 설비고장 예지시스템은 설비 관리에 대한 5,400여 가지의 노하우를 자동화 로직으로 반영하여 설비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해 관리자에게 알리도록 구현한 시스템으로, 포항제철소 제강설비부가 ‘19년도에 자력으로 개발한 것이다.

이는 노하우를 시스템화함으로써 더욱 정량적인 설비 관리를 가능하게 하였으며, 최근에는 고장 예지 외에도 1,300여 개의 설비 센서로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3,800여 가지의 교체 주기를 자동으로 계산하여 알려주는 등 기능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설비 관리를 더욱 효율화하였다.

포항제철소는 ‘19년도에 6개월간의 시험 운영을 통해 검증을 마친 이래, 현재까지 탄소강 및 스테인리스강 연주공장 7곳에 확대 적용하여 안정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또한 프리즘으로 설비 관리를 한 결과 최근까지 100여 건의 설비 고장을 예방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설비 장애 발생시 사후조치로써 대응하던 것을 상당 부분 사전 예방정비로 조치가 가능케 함으로써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했다.

제강설비부 STS연주정비섹션 이선중 리더는 “직원들의 노하우에 의존하던 설비 관리가 시스템화되면서 체계적인 운영이 가능해졌고, 직원들이 직접 설비 고장에 대응하는 것이 감소하면서 잠재위험을 줄여 안전 개선 효과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시스템 개발을 주도한 설비기술부 기계기술섹션 김병훈 리더는 "포항제철소 전체는 물론 광양제철소에도 프리즘을 확대하여 AI 기반의 스마트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