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2030년 전기차 생산 비중 50%까지 높이기로
바이든 정부, 2030년 전기차 생산 비중 50%까지 높이기로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1.08.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드, GM, 스텔란티스 등 자동차 기업들도 동참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래 산업 핵심 분야 중 하나인 전기차 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5일(현지 시간) 2030년까지 배터리•플러그인 하이브리드•수소연료전지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가 신차 판매의 절반을 차지하도록 지원하겠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와 동시에 미국 환경부와 교통부도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환경보호국과 교통부는 휘발유 1갤런(3.78리터)당 40마일이던 연비 규정을 2026년까지 52마일(83.7㎞)로 강화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완화시켰던 연비 개선 규정을 다시 강화한 셈이다. 

미국 행정부는 "새로운 규정을 실행하게 되면 미국은 앞으로 2,000억달러 상당의 휘발유를 절약할 수 있으며, 차량 1대당 최대 900달러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하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동안 1,400억달러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어필했다. 

이에 포드, GM, 스텔란티스, BMW, 혼다, 폭스바겐, 볼보 등 자동차 회사들은 "전기차의 판매량을 전체 판매량에서 50%까지 끌어올리려면 소비자 인센티브와 정부 지원의 필요하다"며 공동 성명을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

행정부는 역시 실행 가능한 연비 개선 목표를 세우려 하고 있기에 규제와 함께 지원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현재는 잠재적으로 1조달러의 인프라 법안과 3조5,000억달러의 예산 법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앞으로 바이든 행정부는 상업용 차량, 화물 차량, 버스와 대형 트랙에 관한 새로운 연료 규정도 차차 발표한다. 관련된 규칙을 세우기 위해서는 최소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국내 업계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산업이 산업구조 재편에 따른 구조조정을 거친 적이 없어 우리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클 것으로 판단한다"며 "내연기관차 부품기업들이 전기차 시대에 맞춰 빠르게 미래 차 부품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