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78.5% “9월 말 종료예정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 필요”
中企 78.5% “9월 말 종료예정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 필요”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8.2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의견조사’ 결과 발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8월 13일부터 19일까지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를 8월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8곳(78.5%)이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이 동시에 유예’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42.7%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대출만기 연장’ 33.7%, ‘이자상환유예’ 2.1%로 조사됐다.

추가연장 필요기간과 관련해 79.1%가 ‘내년 9월 말까지 연장’되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내년 6월 말까지(13.9%)’와 ‘내년 3월 말까지(4.9%)’가 뒤를 이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매출 감소’가 76.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는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56.8%)’, ‘하반기 대출금리 인상 우려(40.2%)’ 순으로 조사됐다.

추가연장 종료 시 예상되는 문제점으로는 ‘대출상환 위한 추가대출 자금조달 필요(65.5%)’, ‘유동성 문제로 인한 인력감원(18.8%)’, ‘상환능력 부재로 신용불량 우려(15.7%)’ 등으로 조사됐고, 희망하는 지원대책으로는 ‘저금리 대환대출 프로그램 지원(50.0%)’, ‘대출만기금 장기분할 상환제도 마련(32.7%)’ 및 ‘원금상환 시 이자탕감지원’도 17.3%로 응답됐다.

특히, 9월 말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 종료와 금리인상이 중복될 경우 갖게 될 부담 정도를 물어본 결과 ‘기업애로가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8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출만기 추가연장 및 금리인상 자제 등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부터 세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급감으로 초래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됐으며, 특히 ‘이자상환유예 필요’ 응답은 2.1%에 불과해 일부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우려와 달리 중소기업들의 성실이자납부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인해 현장에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다시 가중되고 있는 만큼 빠른 위기극복을 위해 금융당국에서는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을 실시해야 할 것이며, 이와 더불어 급격한 금리인상의 자제가 절실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