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뿌리기술대전) 캐스트맨, 엔지니어링 기반 고품위 주조전문기업으로 두각
(소부장뿌리기술대전) 캐스트맨, 엔지니어링 기반 고품위 주조전문기업으로 두각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10.1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소부장뿌리기술대전’에서 고압 다이캐스팅 신기술 선보여

주조전문기업 캐스트맨(대표이사 홍기원)이 엔지니어링 기반의 고품위 주조기술을 확보하며, 다이캐스팅업계의 강자로 부상 중이다.

캐스트맨은 10월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개최하는 ‘2021 소부장뿌리기술대전’에서 고압다이캐스팅 신기술을 선보였다.

캐스트맨의 ‘2021 소부장뿌리기술대전’ 부스 전경. (사진=철강금속신문)
캐스트맨의 ‘2021 소부장뿌리기술대전’ 부스 전경. (사진=철강금속신문)

동, 황동,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제품을 주로 양산하는 캐스트맨은 이번 전시회에서 솔트코어를 적용한 언더컷 다이캐스팅 기술, 2021년 IR52 장영실상 수상 제품, 동 다이캐스팅으로 제조한 히트싱크와 커네터 등을 전시했다.

솔트코어를 적용한 언더컷 고압 다이캐스팅 기술은 주물의 언더컷 형상과 주물 내부에 중공 형상을 구현할 수 있어, 사형주조 및 중력주조 제품을 대체하는 것이 가능핟.

솔트코어를 적용한 고압 다이캐스팅 기술은 빠른 사이클 타임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사형코어 제품 대비 10~20%의 경량화도 가능하다. 또한 중력주조 대비 저가 소재 사용으로 원가 절감도 가능하다.

캐스트맨은 현대자동차와 함께 고강도 솔트코어를 적용해 고압주조한 고품질 배기가스 혼합장치를 개발해 매일경제가 주관하는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자동차업계가 기존에 사용하던 배기가스 혼합장치는 사형주조 방식으로 제작되어 무겁고 비용도 많이 들었다.

하지만 캐스트맨이 개발한 솔트코어 적용 배기가스 혼합장치는 저가 알루미늄 합금 원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원가 절감과 경량화가 가능하다. 실제 캐스트맨이 개발한 고강도 솔트코어를 사용한 공법은 기존 사형주조 대비 원가를 최대 약 30% 절감하고 최대 25%가량 경량화할 수 있다. 게다가 공정 과정을 단순화해 제품 생산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대량 생산이 용이하다는 강점도 있다.

또한 캐스트맨은 내부 유로 형상이 있는 중력주조 제품을 다이캐스팅 방식으로 제조해 원가 절감과 중량 절감을 실현했으며, 기존의 분할된 제품을 솔트코어를 적용해 일체형으로 제작해 부품 신뢰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캐스트맨은 세계 최초로 동 다이캐스팅을 적용한 히트싱크 양산에 성공해 일본 후지쯔사의 슈퍼 컴퓨터에 적용하기도 했다.

김동균 캐스트맨 이사는 “당사가 개발한 동 다이캐스팅 기반 히트싱크는 기존 제품 대비 50% 이상 원가 절감이 가능하며, 부품의 내구성가 신뢰도 또한 매우 우수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0년 9월 주조 및 열유체 전문 엔지니어링업체 에스티아이씨앤디의 주조사업부가 독립법인화하면서 설립된 캐스트맨은 2012년 부품소재전문기업, 2017년 솔트코어 개발을 통한 NeT신기술 인증, 2019년 뿌리기술전문기업 인증을 취득한 고압 다이캐스팅 전문기업이다.

현재 캐스트맨은 솔트코어를 적용한 고압 다이캐스팅 제품 외에도 동과 황동, 알루미늄 기반의 고품위 경량화 주조품을 주로 제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