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첨단 AI·IoT 기술로 건설현장 안전관리 역량 높여
포스코ICT, 첨단 AI·IoT 기술로 건설현장 안전관리 역량 높여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1.0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형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 개발, 일선현장 보급 본격화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건설·플랜트 현장을 안전하고 스마트하게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포스코ICT는 산업현장의 작업 안전성과 효율을 높이기 위한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을 개발해 본격적인 현장 보급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은 현장 곳곳에 산재돼 있는 위험요소들을 통합 관리해 안전사고를 줄이고, 전반적인 공정·품질의 관리수준을 높여주는 기능이 포함돼 있다.

먼저 인공지능(AI) 기반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출입시스템과 고위험군 근로자 관리, 안전장구 착용 여부 확인 기능을 연동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CCTV를 통해 화재나 연기를 감지하고, 보안구역에 무단으로 침입하거나 방화 등 위해를 가하려는 시도를 자동 탐지하는 스마트한 보안 체계도 갖췄다.

특히 이 같은 안전관리 기능 외에도 공정관리, 환경관리, 준공관리, 품질관리 등 현장에서 필수적으로 수행해야 할 업무들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했다. 이를 통해 사업장 내에 산재해 있던 업무들이 하나의 시스템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 효율적 현장관리가 가능하다. 각 기능들은 모듈형 컴포넌트로 구성돼 현장별 특성을 반영해 필요한 기능들만 선별해 맞춤형으로도 적용할 수 있다.

아울러 포스코ICT의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지역별 현장으로 확산이 용이하다. 또 다양한 현장에서 검증된 프로세스들을 표준화해 패키지 형태로 제공하는 만큼 짧은 기간에 더 합리적 비용으로 시스템을 구축이 가능하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현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수하물처리시스템 확장공사 현장과 경기도청이 추진하는 건설 현장에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 적용을 하고 있다”며, “향후 도로, 항만, 터널 과 같은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현장을 대상으로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