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Q&A, 벤처기업과 손잡고 폐고철 에코나이프 생산
포스코Q&A, 벤처기업과 손잡고 폐고철 에코나이프 생산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1.0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사이클 프로젝트로 한달간 와디즈서 펀딩 실시

포스코O&M은 소셜벤처기업 자이너와 함께 폐고철을 업사이클링해 에코나이프(사진)를 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에코나이프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오는 29일까지 펀딩을 실시한다. 에코나이프 제품은 대장장이와 폐고철이라는 콜라보로 펀딩 전부터 환경 및 사회문화적 가치로 관심이 뜨겁다.

제품은 포스코O&M의 포항 생활폐자원 에너지화시설 사업소에서 발생하는 고철을 수거, 일반공장에서 실시하는 레이저커팅이나 가공과 달리 단조작업부터 연마, 담금질 등 장인만의 기술을 접목시켜 소장가치를 높였다.

폐고철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는 포스코O&M이 하는 탄소저감 '함께Green그림' 프로그램으로, 업사이클링을 통한 탄소저감뿐만 아니라 친환경 가치 활동에 다수가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 의미가 깊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로 대장장이 전통문화계승과 소셜벤처를 지원하게 되며, 제품 판매의 수익금은 자이너와 뜻을 모아 환경보호 및 미래세대를 위한 곳에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김정수 포스코O&M 대표는 "폐고철을 활용한 업사이클 프로젝트에 크라우드 펀딩까지 접목시켜 젊은 세대로 자발적 동참을 이끌어내고자 한다"며 "기업이 공존 공생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주체라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을 전파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