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전기차 부품 수주 4억불 돌파
포스코인터내셔널, 전기차 부품 수주 4억불 돌파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2.01.1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빈패스트향 세 번째 전기차 부품 수주 성공
안정적 공급망, 수요처 확보로 시장점유율 확대 추진

전통적 트레이딩 사업구조를 벗어나 미래산업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이 최근 전기차 부품 수주를 이어가며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의 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베트남 전기차 회사인 빈패스트와 세 번째로 전기차 부품 8,500만 달러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부품 수주 금액이 4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의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의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빈패스트와 2020년 하반기 5,500만 달러, 2021년 상반기 9,300만 달러의 수주 계약을 체결한 바 있고, 신생 전기차 업체인 미국 리비안 등과 1억7,000만 달러의 부품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난 약 1년여에 걸쳐 글로벌 전기차 부품 수주 금액이 4억 달러를 돌파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하프샤프트(Halfshaft)는 배터리전기차(BEV, Battery Electric Vehicle)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부상하는 전기차 부품시장에서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그동안 쌓아온 영업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 중소 자동차 부품사들과의 동반 상생을 꾸준히 실천한 것이 기반이 되었다는 평가다.

최근, 시장조사기관 마크라인즈(Marklines)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차량 생산대수 중 전기차의 비율은 약 20% 수준이었으나 2025년도에는 전기차의 비율이 약 40%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완성차 업체 중에서는 현대차, 기아, 다임러, 볼보 등이 2025년도부터는 신모델을 오직 전기차만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전기차 시장은 2025년을 기점으로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부품시장 또한 EV모터 부품 및 EV구동 부품 중심으로 확장될 전망이다. 특히 친환경차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북미, 유럽 지역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부품사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고 글로벌 전기차 부품 시장점유율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빈패스트, 리비안 외에도 글로벌 유명 전기차사들로부터 추가 수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전기차 부품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을 확고히 해 ESG경영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전기∙수소차 등 미래차 중심으로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구동모터코아 사업을 전략사업으로 선정하고 집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포스코아 지분참여, 멕시코 생산법인 설립 등에 이어 올 해 안에 유럽지역에도 생산거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2025년 국내 200만 대, 중국 90만 대, 북미 65만 대, 유럽 45만 등 총 40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해 미래모빌리티 사업에 대비해 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