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체감경기 사상 최악
제조업 체감경기 사상 최악
  • 김상우
  • 승인 2008.11.26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체감경기가 관련 통계가 나온 이래 최악의 상태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최근 2천15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11월 기업경기 조사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의 11월 업황 기업경기 실사지수(BSI)는 54로 전월의 67보다 13포인트 급락하면서 1998년 3분기(47)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중소.내수 기업 뿐아니라 대기업.수출기업의 체감경기도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대기업의 12월 업황전망 BSI는 52로 전월의 68보다 16포인트 폭락해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1994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수출기업의 업황전망 BSI도 69에서 51로 18포인트 추락, 이 분야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98년 2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장영재 한은 통계조사팀 과장은 "무엇보다도 수출증가율이 크게 둔화되고 글로벌 위기가 심해지면서 경제가 빨리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됐다"고 말했다.

분야별로 보면, 대기업의 11월 매출 BSI는 84로 전월의 106에 비해 22포인트나 내렸고 수출기업의 채산성은 75에서 66으로 9포인트 떨어졌다.

자금사정 BSI의 경우, 대기업이 75에서 73으로 2포인트, 중소기업이 68에서 61로 7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설비투자실행은 88로 전월의 95에 비해 7포인트 떨어졌고 신규수주는 86에서 69로 17포인트 내렸다.

가동률BSI의 경우에도 11월 실적지수 87에서 72로 떨어졌고 12월 전망지수도 86에서 69로 모두 전월보다 하락했다.

경영 애로사항에 대해 물은 결과, `불확실한 경제상황'을 꼽은 기업이 응답자의 24.3%로 전월의 17.6%에 비해 6.7%포인트 올라갔다. 또 환율요인(21.3%), 내수부진(17.4%), 수출부진과 원자재가격상승(각 9.4%), 자금부족(8.1%) 등이었다.



김상우기자/ksw@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