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Ni 생산능력 2배 키운다
포스코, Ni 생산능력 2배 키운다
  • 방정환
  • 승인 2011.08.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NC, 2014년 까지 니켈제련 5만4천톤으로 늘려
내달 광양에 2기 제련설비 부지조성공사 시작
니켈 자급률 60%로 상향… 세계 최고 수준의 STS 원료경쟁력 확보

  포스코(회장 정준양)가 니켈제련 계열사의 생산능력을 배로 늘려 스테인리스 사업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포스코는 30일 뉴칼레도니아 누메아(Noumea)에서 니켈제련사업 파트너사인 SMSP사와 니켈제련 합작사인SNNC의 연간 니켈 생산능력을 3만톤에서 5만4천톤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SNNC는 다음 달 광양에 부지조성 공사를 시작해 2014년에 2기 제련설비를 완공할 예정이다. 총투자비 4,800억원은 포스코 도움없이 자체 유보금 등으로 전액 충당할 계획이다.

  SNNC는 2006년 5월 포스코와 SMSP사의 합작으로 광양에 설립한 국내 최초의 니켈 제련 회사로, 뉴칼레도니아의 광산개발회사인 NMC로부터 30년 동안 생산에 필요한 니켈광을 공급받도록 돼있다.

  포스코는 이번 SNNC의 니켈 제련설비 증설과 제품구성비 조절로 니켈자급률을 60% 수준까지 끌어올려 스테인리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된다.

  니켈은 스테인리스 제품원가의 약 60%를 차지하는 필수 원료이나 최근 공급사의 대형화·과점화, 자원보유국의 자원보호주의 확산, 단기 차익을 목적으로 한 투기성 자금의 유입 등으로 가격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니켈의 경제적·안정적 확보가 스테인리스 경쟁력 제고의 필수 요건이 되고 있다.

  포스코는 세계 2위권인 연산 300만톤의 스테인리스 조강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의 장가항포항불수강·청도포항불수강, 베트남의 포스코 VST, 터키의 포스코 ASSAN TST 등 글로벌 주요 권역에 고부가가치 스테인리스 생산·판매 체제를 구축해왔다.

  최근에는 동남아 최대이자 태국 유일의 스테인리스 냉연사인 타이녹스를 인수해 부가가치가 높은 냉연 생산비율을 높여 동남아 시장의 주도권을 공고히 했다.

  포스코는2014년 까지 포항 스테인리스 400계 생산설비 증설, 베트남 포스코VST냉연 증설, 터키 스테인리스 냉연공장 건설 등을 마무리해 냉연비를 80% 수준으로 높이고, 스테인리스 주원료인 니켈 자급률을 60%까지 올리게 되면, 세계 최고수준의 원료경쟁력 및 생산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스테인리스 주원료인 니켈의 경제적, 안정적 확보를 위해 뉴칼레도니아의  최대 니켈 광석 수출회사인 SMSP사와 합작을 추진해 SMSP는 광권을 출자하고, 포스코는 제련공장 건설비용을 출자하여 뉴칼레도니아에는 니켈 광산법인을, 한국에는 제련법인인 SNNC를 설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