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 시장내 상승 기대감 ‘고무적’
(철근) 시장내 상승 기대감 ‘고무적’
  • 차종혁
  • 승인 2013.04.0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강사와 건설사간 철근가격 협상이 완료된 이후 가격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시중 유통가격이 회복되는 분위기다.

  올 1~3월 철근 공급가격은 톤당 75만원으로 동결 확정됐다. 내심 인상을 원했던 업계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나 인하되지 않았다는 점은 시장에 긍정적으로 반영되고 있다. 게다가 현재 가격 수준에서 추가 하락을 할 가능성이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3월말부터 일부 가수요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초 현재 일부 저가품을 제외한 국내산 정상적인 유통가격은 톤당 69만원(고장력 10mm 현금가 기준) 수준이다. 당장 시중 유통가격이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이는 것은 아니나 현재 분위기면 4월에는 시중 유통가격이 톤당 70만원대에 충분히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 4월 가격협상이 여전히 진행 중이나 인상 결정될 경우 시장 분위기는 더욱 활기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4월 들어서도 제강사 판매가 예상보다 저조한 점은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제강사들이 감산에 들어가고 있지만 판매부진 및 30만톤을 넘는 높은 수준의 재고는 빨리 해소해야 할 부분으로 지목된다.

  전반적으로 3월중 부정적이었던 시장내 시각이 상승 기대감으로 전환된 점은 고무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