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엠텍, 포스코 고순도 FeSi공장 위탁운영 계약
포스코엠텍, 포스코 고순도 FeSi공장 위탁운영 계약
  • 방정환
  • 승인 2013.06.2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41억원 규모…신사업 매출 확대 지속

  포스코엠텍이 지난달 말 준공한 포스코의 고순도 페로실리콘(FeSi) 공장을 위탁운영한다.

  포스코의 종합소재 전문계열사인 포스코엠텍(대표 윤용철)은 27일 공시를 통해 포스코와 141억원 규모의 고순도 페로실리콘 공장 위탁운영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1년 양사 간 위탁운영에 관한 기본계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으로 계약기간은 2014년 4월 30일까지다.

  이번에 준공한 공장은 지난해 5월 착공, 포항 오천광명산업단지 내 1,400억원 가량을 투자해 10만㎡ 규모로 연간 3만5,000톤의 고순도 페로실리콘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고순도 페로실리콘은 고급전기강판의 핵심 첨가제로 국내 수요의 거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이번 공장 준공으로 고순도 페로실리콘 자체생산이 가능해 연간 900억원 규모의 수입대체 효과를 가져올 전망이다.

  포스코엠텍 관계자는 “증권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포스코의 전기강판 생산량은 지난 2001년부터 오는 2015년까지 연평균증가율 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페로실리콘의 본격 양산이 이루어지면 위탁운영 계약 규모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엠텍 윤용철 대표는 “올해 합금철, 비철사업 외 도시광산 등 신사업을 안정적 궤도에 올리겠다”면서 “포스코패밀리의 위상에 걸맞는 종합소재전문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