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동국제강, 브라질 CSP서 슬래브 '초도 생산' 성공화입 열흘 만에 첫 슬래브 생산
핫런 테스트 통해 안정성 확보 주력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동국제강(부회장 장세욱)이 브라질 CSP 제철소에서 슬래브 초도 생산에 성공했다.

  CSP는 브라질 현지 시간 20일 저녁 19시 52분(한국시간 21일 오전 7시 52분) 가동 이후 처음으로 25톤 무게, 두께 250mm, 너비 1,270mm, 길이 10,000mm의 슬래브(slab)를 생산했다.

   
▲ 동국제강의 브라질 CSP 제철소에서 브라질 현지시간 20일 19시 52분에 첫 번째 슬래브가 생산됐다.

  CSP 제철소는 지난 6월 10일 화입 이후 10일만에 철광석에서 제품(슬래브)까지 생산하는 일관 제철소의 모든 공정의 가동에 성공한 셈이다.

  용광로에서 나온 쇳물은 선철로 바로 사용될 수 없어, 전로에서 쇳물의 불순물을 제거하고 성분을 조정하는 제강공정을 거치며, 최종 연속주조를 통해 쇳물을 굳히는 과정을 거친다. 이 결과 나온 제품이 슬래브이며, 슬래브는 후판, 열연강판 등의 반제품으로 다시 사용된다. CSP 제철소는 철광석을 원료로 용광로, 제강, 연주를 통해 슬래브까지 생산하는 일관 제철소다.

  이번 첫 슬래브 생산 성공으로 CSP 제철소는 지난 6월 10일 용광로 화입을 시작, 6월 12일 첫 출선, 그리고 20일 슬래브 생산 성공까지 제철소 핵심 공장의 가동에 성공했다. CSP는 당분간 가동 테스트(Hot run)를 통해 제철소 가동의 안정성을 끌어올릴 방침이다.

     관련기사
· 동국제강 상공정 진출…「브」CSP제철소 본격 가동· CSP제철소 설비 구성 살펴보니…
· 동국제강ㆍ포스코ㆍ발레 3사 합작 시너지는?· 브라질 CSP, 초도 출선 성공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