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공장, 페놀 기준치 대비 19배 검출강릉환경연합 및 한정애 의원실 조사… 사고 3년 지난 현재 오염 여전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공장의 페놀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 3년이 지난 현시점에도 페놀 정화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원도 강릉시 소재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제련공장은 2012년 4월 가동을 시작했다. 2013년 6월 2일 주수천 교량공사 과정에서 교각의 터 파기 공사를 하는 중 다량의 페놀이 유출돼 공사장 인부가 동해해양경찰서에 신고함으로써 포스코 마그네슘 공장에서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이에 포스코는 토양정밀 조사보고서를 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화 계획서를 강릉시에 제출해 2014년 6월 17일부터 오염토양 정화사업을 2년 동안 진행했다.

  지난 9월 9일 강릉환경연합, 더민주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한정애 의원과 강병원 의원 등은 페놀 정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포스코 옥계 공장을 방문해 토양과 지하수 시료를 채취했다. 채취한 시료들은 서울대학교 NICEM에 시료 채취 지역을 밝히지 않는 블라인드 테스트로 분석을 의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서울대 NICEM 분석 결과, 차수벽 외곽 지역에서 채취한 토양에서 페놀이 75㎎/㎏d이 검출돼 1지역 오염 기준인 4 ㎎/㎏보다 무려 19배가 넘는 오염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다른 토양에서도 기준치 대비 11배, 14배가 넘는 오염치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차수벽 외곽 지역에서 채취한 지하수에서는 페놀이 45.5 ㎎/L가 검출됐는데, 이는 지하수법에서 규정한 기준치 0.005 ㎎/L보다 무려 8,700배가 넘는 수치다.

  한편, 이날 조사팀이 시료를 채취할 때 포스코 관계자들도 동일한 지역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을 진행했다. 포스코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페놀은 검출되지 않거나 검출되더라도 기준치 이내이고 지하수는 페놀이 전혀 검출되지 않기 때문에 오염 토양 정화사업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환경운동연합은 포스코 관계자가 채취한 시료를 분석한 기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시료를 분석한 기관은 농어촌공사인데 농어촌공사는 포스코 페놀 유출 사고 정화 사업을 검증하는 기관으로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농어촌공사는 포스코로부터 각종 검증수수료를 받는 입장이고 정화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책임을 지는 기관이기에 객관적이고 공정한 오염분석을 할 수 없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환경운동연합은 전했다.

  이번 현장조사 결과에 대해서 가톨릭관동대 박창근 교수는 “포스코 옥계 공장 페놀 유출 사고는 단일 지역 내 최대 페놀 유출 사고임에도, 정부(환경부)와 지자체(강릉시)의 묵인하에 포스코가 오염토양 정화 사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고 오히려 자료를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더 큰 오염 사고를 막기 위해 보다 객관적인 기관을 선정해 추가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그에 따른 정화계획서를 재작성해 오염 정화사업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이슈> 포스코 Mg 제련, 2년 만에 정리· (포토) 환경단체, 페놀 유출 시위
· 환경단체 “포스코, 사회적 책임 보여야”· 포스코엠텍·공장장 벌금형
· 포스코 페놀 유출, 주민 건강 '이상 무'· 영남대 연구팀, 마그네슘 신소재 합금 개발
· 日 마그네슘 수요, 3년 연속 4만톤 전망· 마그네슘조합, Mg 품질평가 ISO 표준 등재
· 금속공기전지 특허, 꾸준하다· 마그네슘 가격 상승... 국내 수입은 ‘주춤’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