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오늘 하루 열지 않기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기닫기

데크 제조업계, 매출 성장 한계 ‘신사업’으로 돌파건설 수주 한계에 성장동력 마련 분주
박재철 기자 | parkjc@snmnews.com

  최근 데크플레이트 제조업계가 국내 건설 물량 정체와 신생 업체들의 등장으로 신규 성장동력 마련에 나서고 있다.

  데크 제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건설 수주량은 총 1,400만㎡(업계 추산)로 지난 2015년 1,200만㎡ 보다 200만㎡가 증가했다. 하지만 신생업체의 등장과 저가 수주로 인해 다수의 데크 제조업계가 수익 부분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대비하지 못한 업체들의 경우 손실이 더 컸다. 건설 물량을 확보해도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은 것이다.

  올해의 경우 관급 물량과 대규모 공사 현장의 감소로 동종업계 사이의 입찰전이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는 게 데크 제조업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데크 제조업계는 신규 사업이나 제품으로 매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먼저 제일테크노스는 신제품 슬림플로어 합성구조로 기존 데크 제품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슬림플로어 합성구조는 형강재 대신 플레이트와 각관으로 조립한 철골보를 이용해 경제성과 구조적 성능을 향상시켰다. 특히 컬러각관 내부에 콘크리트가 채워져 폐쇄효과와 마찰력을 증가시킨다. 아울러 기둥접합부를 단순화시켜 현장작업을 간소화할 수 있다.

  이어 동아에스텍은 단열재사업 생산시설(공장신설 및 설비구매) 투자금액을 기존 16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증액하고 5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한다. 현재 공장동과 사무동 건설이 완료된 상황이다.

  단열 두께와 내화성 관련 규제 강화로 단열재 시장 지속 성장 중이라 기존 영업망 활용시 시장 진입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단열재 부문 목표 매출액은 올해 60억원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4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데크 제조업계 한 관계자는 “기존 사업을 유지했던 업체들이 신규 투자와 관련해 다각도로 검토 중에 있다”며 “이는 건설 입찰 과열과 수주 감소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제일테크노스, 작년 데크 사업 880억 '역대급 실적' 달성· 데크 제조업계가 주목한 중공용데크는?
· 윈하이텍, 25억원 규모 데크플레이트 공사 수주· 데크 제조업계, 효율적 설비 운영에 초점
· 제일테크노스. 대림산업과 데크플레이트 공사 계약
박재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