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LS전선, 美 노스캐롤라이나주 전력 공장 인수트럼프 대통령 인프라 투자 확대 정책 기대
김간언 기자 | kukim@snmnews.com

  LS전선(대표 명노현)이 그룹 내 미국 계열사인 수페리어 에식스사(Superior Essex ; 이하 SPSX)로부터 노스캐롤라이나주 전력 공장을 인수한다고 30일 밝혔다.
 
  LS전선은 2,460만달러(약 274억원)를 투자해 노스캐롤라이나주 타보로(Taboro)시에 생산 법인(LS Cable&System U.S.A)을 설립한다.
 
  SPSX는 권선 제품 세계 1위 통신 케이블 북미 1위 회사이다. 미국과 독일, 이탈리아 등 7개국에 17개의 공장을 갖고 있으며 본사는 조지아주 애틀란타시에 있다. 지난해 매출은 17억4,000만달러(약 2조원)이다.
 
  SPSX는 2012년 전력 케이블 사업에 진출, 타보로(Taboro)시의 기존 통신 케이블 공장 인근에 전력 공장을 준공했다.

  주로 아파트와 주택, 공장 등에 사용되는 중전압(MV) 및 저전압(LV) 케이블을 생산, 지난해 약 5,200만달러의 매출을 거두었다. 이는 미국 MV, LV 케이블 시장에서 약 1%의 점유율에 해당한다.
 
  LS전선은 이 공장의 매출을 2021년 약 2억달러로 4배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국 전력청 등과의 기존 네트워킹을 적극 활용하고 주력인 동부뿐만 아니라 서부 지역에도 적극 진출한다.
 
  이러한 결정에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확대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LS전선은 설명했다. 미국에는 50년 이상 전력 케이블이 많아 교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김간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