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 반덤핑 최종판정, 조건부 유예.."협조 결실"
印 반덤핑 최종판정, 조건부 유예.."협조 결실"
  • 곽정원
  • 승인 2017.04.1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상공부(반덤핑위원회)가 10일,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브라질, 인도네시아산 열연·후판, 냉연강판에 대한 반덤핑 최종판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상공부는 기준가격 이하로 수입되는 철강재에 한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 밝혔다. 기준가격은 489~576불/톤으로, 예비판정보다 소폭 하락했다.  

  현재 우리의 對인도 수출은 자동차용 등 고부가가치제품 중심으로 이번에발표된 기준가격보다 5~10% 높게 수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조치에 따른 악영향이 최소화 되었을 뿐 아니라, 현지 시황에따라서는 수출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포스코(마하라슈트라), 현대자동차(첸나이)등 현지투자공장용 소재 수출과 현지공장의 경영안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강협회 송재빈 부회장은 “이번 판정은그간 정부 및 업계 간 긴밀한 협조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對인도 수출과 현지투자공장 안정화를 위해 적극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정부는 한-인도 CEPA 장관급 공동위(‘16.6월), 주한 인도대사면담(’17.2월)등을 통해 인도측에 지속적으로 공정하고 합리적인조사를 당부해 왔으며, 철강협회도 올해 초 인도철강협회와 MOU를 체결하고 제1차 협력회의(‘17.2.9)를 개최하는 등 인도 철강업계와의 협력을 강화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