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지반침하 등 노후인프라 안전에 집중해야”특수교관리센터, 지반탐사 현장 점검…노후시설 관리에 대한 대국민토론 실시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한국시설안전공단 내 특수교관리센터를 방문해 특수형식교량에 대한 안전·유지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시설물 안전·유지관리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외부 전문가, 관련 업계 및 일반 국민 대표와 함께 토론했다.

  토론이 끝난 후에는 인천 송도로 이동해 운행 중인 도로(송도 미래로)의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도로 하부 지반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지반탐사 현장도 점검했다.

  특수교관리센터를 방문한 강호인 장관은 1973년도에 준공된 남해대교를 포함해 현재 센터가 관리 중인 총 21개 특수교량에 대한 유지관리현황을 점검했다.

  강호인 장관은 지난해 낙뢰로 인해 서해대교가 손상을 입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특수교는 국가의 주요 시설물이므로 유지관리에 소홀할 경우 대형사고와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점검의 취지를 강조했다.

  아울러 특수교관리센터의 통합유지관리시스템은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의 대표기술과 시설물 유지관리가 적절하게 접목된 사례로 “4차 산업혁명의 각종 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더욱 스마트하고 효율적인 시설물 유지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호인 장관은 대한토목학회 박영석 회장 등 외부 전문가 뿐만 아니라 아파트 관리소장, 시설물 유지관리 점검자 등을 초청해 ‘시설물 안전·유지관리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를 가지고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강호인 장관은 “시설물 노후화, 신규 건설수요 급감 등 외부여건들이 변화하고 있으므로 시설물 유지관리는 안전 관리의 측면을 넘어 우리 경제의 큰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토론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노후인프라를 보다 오랫동안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추가 투입이 불가피하므로, 이에 대하여 국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검색어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