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초중급사원교육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 광양제철소 출선 30주년 맞아광양 1고로, 준공 후 지속 확장··· 현재 세계 1위 제철소로 성장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4월 25일 출선 30주년을 맞아 지난 3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변함없는 성장을 기원하는 다채로운 행사를 열었다.

  광양제철소는 제철소 복지센터 앞에 위치한 박태준 명예회장 동상 부근에 영원과 화합을 상징하는 섬잣나무를 심고 '광양제철소 출선 30주년 기념' 이라고 새겨진 기념표석을 세웠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동 제철소장을 비롯하여 근로자대표 등 4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시삽하며 광양제철소의 성공적인 미래를 향한 의지를 다졌다.

  광양제철소 출선 30주년을 맞아 과거와 현재를 돌아볼 수 있는 기념사진전도 열린다. 4월 25일부터 백운아트홀 로비에서 진행되는 30주년 기념사진전에는 △제철소 입지 선정 △1기 설비 건설 과정 △광양제철소 근무 임직원 등의 모습을 담은 사료와 사진이 전시된다. 사진전은 오는 5월 20일까지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용광로에서 쇳물 생산을 담당하는 광양 제선부 직원들은 출선 30주년을 맞아 체육행사를 열어 직원들의 단합을 다지고 제철소의 지속발전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특히 제선부는 오는 5월 12일 용광로 가동을 위해 30년간 동고동락한 외주파트너사와 '쇳물 30주년 패밀리 화합의 날 체육대회'를 열어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수 행사에 참여한 김학동 제철소장은 "광양제철소 출선 30주년을 맞아 영광스럽고 감회가 새롭다. 지금의 광양제철소가 있기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은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며, 그 열정과 정신을 계승해 또 다른 30년을 위한 새로운 도약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85년 3월 광양만에 착공하여 1987년 4월 준공된 광양 1고로는 아시아 최초로 영국식 설비를 도입해 당시 연산 270만 톤, 3800㎥ 규모로 건설됐다. 이후에도 자체적인 기술개발과 설비개선을 전 세계 600개 용광로 중 세계 최대 내용적을 자랑하는 6,000㎥ 규모로 재탄생했다. 광양제철소에는 현재 1고로를 포함해 총 5개의 용광로가 가동되고 있다.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