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플라워, "러시아 주정부 플랜트 건설 지연"
스틸플라워, "러시아 주정부 플랜트 건설 지연"
  • 박재철
  • 승인 2017.05.1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관 제조업체 스틸플라워는 러시아 로스토프주정부와 맺은 '생활폐기물 재활용 플랜트 건설' 등 연관산업이 경제난 때문에 미뤄지고 있다고 지난 16일 공시하고 있다.

  회사 측은 "로스토프 주정부에서 계속 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나 지난 2014년 계약 이후 세계 경기 부진과 루블화 폭락으로 계약 상대방 측에서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계약 금액은 3,293억원이었으나 현재까지 공사 실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