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방사청, 소형전술차량 등 수출 프로젝트 가동기술 개발 능력 및 수출 경쟁력 향상 지원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은 22일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사업」과 「글로벌 방산 강소기업 육성사업」 과제를 확정해 대상 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사업」은 우리 군이 사용하는 무기체계의 수출용 개조개발을 지원함으로써 업체 자체 R&D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현재 대대급 정찰용 무인항공기, 위치보고 접속장치 등 10여 건의 과제를 개발 진행과 동시에 해외 방산시장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드리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사업 과제는 한국형 험비라고 불리는 ‘소형전술차량(기아자동차)’과 ‘해군 함정용 해안감시레이더(STX엔진)’ 등 4건이다. 특히, 지난 4월 야전운용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마친 소형전술차량은 이번 사업 과제를 통해 사막 지형 기동에 필수적인 타이어 공기압 조절장치(CTIS)를 적용할 계획이다. 소형전술차량의 개조개발 주관 기업인 기아자동차 측에 따르면 우수한 성능과 높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중동과 아프리카 시장 점유율을 40%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고기동성 다목적 차량으로 미국이 개발해 운용 중인 험비(HMMWV : High Mobility Multipurpose Wheeled Vehicle)는 고성능 4륜 구동 장갑 수송차량으로 90년대 이후 다수 전쟁에서 전천후 기동성을 인정받아 미국 육군의 상징이 됐다.

  아울러 방사청은 2017년 「글로벌 방산 강소기업 육성사업」 대상 기업으로 함정용 전자장비 전문기업인 신동디지텍과 가상훈련(VR) 시스템 분야 전문기업인 네비웍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방산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국내 중소기업 중 방산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해 제품의 개발에서 해외 마케팅까지 패키지로 최대 21억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글로벌 방산 강소기업 육성사업」대상 과제로 선정된 ‘VR(가상현실) 시뮬레이터 플랫폼’을 제안한 네비웍스 원준희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가상현실이 단순한 인터페이스가 아니라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뀔 것”이라며, “네비웍스는 선정된 과제를 통해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방산 전문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방사청은 2014년부터 두 개의 사업을 추진하며 업체 자체 R&D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 해왔다. 그 결과 현재 대대 정찰용 무인항공기, 위치보고 접속장치 등 총 15건의 개발을 진행 중이며, 동시에 해외 방산시장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드리고 있다.

  방사청 김권일 방산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방위산업 분야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기술 개발 능력 및 수출 경쟁력 향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