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호주, 한국산 선재 반덤핑 조사 실시"43.3% 반덤핑 관세율 매겨야"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호주 정부가 한국산 선재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시작했다.

 코트라(KOTRA) 호주 시드니무역관에 따르면, 호주 반덤핑위원회는 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 수입하는 선재를 대상으로 반덤핑 조사에 들어갔다.

 선재는 단면이 원형인 코일 형태의 강재를 말한다. 주로 철선, 강선 등을 만들 때 쓰이며 이를 재가공하면 못, 나사, 철사 등이 된다.

 호주 현지 업체는 한국산을 비롯한 수입 선재가 호주 내 시장가격보다 저렴하게 들어왔다며 덤핑 여부 조사를 신청했다.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43.3%의 반덤핑 관세율을 매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주의 비합금 선재 수입은 2014년에서 2015년 사이 152.4% 급등했다. 2016년에는 전년보다 1.2% 감소했지만 2015년 이전과 비교하면 수입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높은 편이다.

 기타합금 선재 수입 역시 2014년과 2015년 사이 57.1% 늘었다. 다만 2016년은 2015년 대비 74.7% 감소했다.

 표면상 호주의 한국산 비합금·기타 합금 선재 수입 비중은 크지 않다. 비합금 선재의 경우 한국산 제품은 베트남, 터키, 말레이시아 등보다 수입 액수가 적으며 순위표에도 없다.

 기타 합금 선재 역시 중국, 스페인, 독일, 말레이시아 등에 뒤진 12위다. 그러나 두 품목 모두 동남아시아 국가 및 중국 등을 통한 중계무역으로 호주 시장에 수입되는 경우가 많아 통계에 잡히지 않은 한국산 합금 선재 품목이 많을 것으로 코트라는 짐작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수입 물량, 덤핑률, 현지 생산제품과의 유사성 등을 고려할 때 해당 제소에 대한 조사 착수가 가볍게 지나갈 만한 사안은 아니다"면서 "앞으로의 판정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국내 피소 업체들은 호주 정부의 수출 관련 정보에 충실히 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호주 반덤핑위원회, 한국포함 선재 반덤핑 조사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