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제조업 체감경기 2년 만에 최고치대한상의 조사, 3분기 경기전망지수 94 기록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수출 호조세’와 ‘새정부 기대감’이 작용하면서 2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 조사’를 실시한 결과, 3분기 전국 경기전망지수는 2분기보다 5포인트 상승한 9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준치(100) 아래지만 2015년 2분기(97) 이후 9분기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대한상의는 새정부가 출범하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추경 편성 등으로 내수심리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했고, 지난해 11월부터 8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수출 증가세 역시 기업체감경기 개선에 긍정적 영향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수출증가세에 비해 견고하지 못한 내수의 회복세와 가계부채 문제 등은 불안요인이라며 본격적인 경기회복세를 예단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수출ㆍ내수기업 간 체감경기는 온도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104를 기록해 기준치를 넘긴 반면 내수부문 BSI는 92로서 기준치에 미치지 못했다. 2분기와 비교해서는 수출ㆍ내수부문(수출 103→104, 내수 87→92)  모두 소폭 올랐다.

  지역별로는 산업단지(광주ㆍ여수) 신규 조성과 지역맞춤형일자리 정부정책에 기대감이 큰 광주(115)와 전남(115)이 가장 높았으며,  서울(111)과 경기(107), 제주(107), 인천(105), 강원(102) 지역도 기준치를 상회했다. 반면에 대전(95), 충북(92), 전북(88), 경북(85), 부산(84), 울산(84), 대구(78), 충남(77), 경남(75)은 기준치에 미달했다.

  올 하반기 취업문은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좀 더 넓어질 전망이다. 상의가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제조업체를 추려 신규채용 BSI를 집계한 결과 103으로 기준치를 넘어섰다. 신규채용 분야는 생산기술직이 60.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무직(15.8%), 연구개발직(11.4%), 영업직(9.2%) 순이었다.

  업종별로 정유ㆍ석유화학(142), 식음료(115), ITㆍ가전(101), 기계(103) 등이 기준치를 웃돌았고 자동차(96), 철강(87), 섬유ㆍ의류(79), 비철금속(94) 등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이에 대해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세계경제의 업턴(upturn) 훈풍이 불고 있는 만큼 모처럼 맞이하는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잘 살려 나가야 한다”며 “경기를 본격회복궤도에 올려놓는 일과 중장기적 현안들을 해결하는 일을 병행추진할 때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BSI는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