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나노코리아 2017’ 성황리에 폐막
제15회 ‘나노코리아 2017’ 성황리에 폐막
  • 곽종헌
  • 승인 2017.07.14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나노기술 및 제품 교류 협력을 위한 국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3일간 총 40여개국 약 10,000명 전문가 및 산업 관계자 참석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나노코리아 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세계 3대 나노기술 국제행사 중 하나인 ‘나노코리아 2017’이 3일간의 모든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4일 폐막했다.

  올해는 나노 분야를 중심으로 레이저기술, 마이크로 나노시스템, 고기능소재, 첨단 세라믹, 스마트센서 등 최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6개 첨단기술 분야 전시회를 함께 열어 글로벌 비즈니스 마켓으로서 그 기능을 강화했다.

  12개국의 346여 개 기업(기관 포함)이 549부스로 참가했다. 3일간 40여 개국 1만여 명의 전문가와 산업 관계자가 행사장을 다녀갔다.

  행사 기간 중의 현장 비즈니스도 활발하게 이뤄졌다. 산·학·연 협력, 나노제품 수요·공급 등 총 60여 건의 상담이 진행됐다.

  이번 전시 기간 중에는 15주년을 기념하여 대한민국을 바꾼 나노를 주제로 마련한 ‘나노융합제품 특별관’이 관람객들의 주목을 끌었다. 이미 상용화되었거나 곧 상용화될 예정인 첨단 나노기술과 제품들을 대거 장착하여 경량화, 고연비, 고강도에 건강기능까지 향상시킨 나노자동차에 큰 관심을 보였다.

  올해 나노코리아에서 LG화학은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LG화학이 개발한 복합나노소재 개발을 통해 높은 염제거율과 투과유량 성능을 지닌 역삼투압 필터는 물 부족 현상과 수질 환경 오염으로 새로운 수자원 공급원 개발이 필요한 국면에서 국내외 관람객들로부터 호평 받았다. 또한 ‘나노코리아 2017’에는 캐나다와 인도 국가관이 신설되어 국가 간 나노분야 국제협력이 본격화 되었다.

  심포지엄은 22개국 134명의 초청연사가 총 1,013편의 최신 나노기술 연구 성과를 발표하여 국제 규모의 학술행사 면모를 보여 주었다.

  한국의 나노기술산업을 대표하는 나노코리아 행사에 대해 주최기관인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양 부처에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나노코리아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나노 등 첨단기술 및 산업분야의 명실상부한 국제적 전문전시행사에 걸맞도록 매년 질적, 양적으로 향상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에선 나노기술을 비롯한 첨단기술과 소재를 융합한 제품들의 참여가 늘어난 만큼 향후 가전 자동차 건축 화장품 바이오 의료 등 생활전반에 본격적인 나노제품 상용화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는 곧바로 제품에 응용 가능한 나노기술과 상용화된 제품들을 대거 발굴하여 실제적 글로벌 비즈니스 마켓으로서 기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