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용수관로 비파괴 정밀검사 로봇 개발 착수
국내 첫 용수관로 비파괴 정밀검사 로봇 개발 착수
  • 박재철
  • 승인 2017.07.1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표준과학원으로부터 검사 성능 검증

  한국로봇융합연구원(원장 박철휴)이 대규모 용수 관로 내·외부를 이동하면서 비파괴 정밀진단이 가능한 로봇 개발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 물관리 사업 신규과제로 선정된 '대규모 용수공급관로의 정밀탐상 장비 및 구조적 상태감시 시스템 개발 사업'의 세부 과제로 추진되며, 향후 4년간 총 93억8천만 원이 투입된다.
 

▲ 첨단 지능형 정밀탐상 로봇 개념도. (사진=KIRO 제공)

  이번에 개발되는 로봇은 대규모 용수배관의 내외면 두께손실, 결함, 균열 등 구조적 상태파악을 통해 보수보강 방법, 시기, 우선순위 등에 대한 과학적 의사 결정이 가능하도록 자동화 검사를 지원하며, 기존 노출 배관 및 내부 탐상이 불가능했던 구간에 대한 정밀 탐상이 가능하게 해준다.

  이 로봇이 개발되면 대규모 용수공급 배관의 전수 조사를 통해 검사의 신뢰도 확보가 가능하다.

  또 단수 및 도장재 제거 등의 부가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어 조사 시간은 1㎞당 52일에서 8시간, 비용은 5.12억 원에서 1억 원대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