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국내 에어컨 판매 100만대 돌파
삼성전자, 올해 국내 에어컨 판매 100만대 돌파
  • 박준모
  • 승인 2017.07.3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 등 계절적 요인과 무풍 에어컨 판매 호조

  삼성전자가 올해 국내 시장에서 가정용 에어컨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2017년 1월 1일부터 7월 21일까지의 실판매 실적으로 업계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실적이 최근 폭염이 지속되는 기간이 길어지고 무더위가 빨리 시작되는 등 계절적 요인도 있었지만 작년 1월 출시 이후 에어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무풍에어컨’의 판매 호조가 큰 몫을 했다고 밝혔다.

  무풍에어컨은 삼성전자 국내 에어컨 판매량의 약 60%, 스탠드형 부문에서는 약 70%를 차지하며 전년대비 4배에 가까운 성장을 해 에어컨 전 제품의 판매 증가를 이끌고 있다.

  무풍에어컨은 ‘바람 없이 시원한 냉방’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혁신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구현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에어컨에 프리미엄 스피커에 사용되는 메탈 본체와 13만5,000개의 마이크로홀을 적용했으며 디자인·개발은 물론 금형·생산 공정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반의 혁신을 이뤘다.

  올해는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하게 진화한 2017년형 ‘무풍에어컨’을 도입하고 벽걸이형까지 출시함으로써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는 “무풍에어컨에 대한 고객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여 이를 기술 혁신과 서비스 개발에 반영함으로써 삼성 에어컨이 모든 고객에게 계속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