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폐배터리 수출 규제, 재생연 업계 반응은?
일본 폐배터리 수출 규제, 재생연 업계 반응은?
  • 웹데스크
  • 승인 2017.08.0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산 폐배터리 수입이 일본 환경청의 허가 체계 강화로 인해 감소할 가능성이 높아져 국내외 관련 업체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일본 환경청은 국내 재생연 업체들에게 폐배터리 수입 허가 갱신 시 추가적인 서류가 필요하다고 통보했으며 이를 어길 시 갱신이 어려울 것이라고 알렸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발생한 재생연 업체들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문제에 기인하며 일본 환경청이 폐기물 최종 처리까지 관여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국내 재생연 업체들은 일본 환경청이 월권을 행사하려고 하며 한국으로의 폐배터리 수출량을 줄이기 위한 것 같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지정폐기물 문제 이후 우리 환경청의 관리·감독이 강화됐으며 이로 인한 여타 문제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메탈월드 8월호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