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스텐, 304부터 317L까지…특수강종 확대
영광스텐, 304부터 317L까지…특수강종 확대
  • 박성수
  • 승인 2017.09.1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스텐(대표 박용현)이 STS 304와 같은 범용재는 물론 다양한 특수강종 판매를 통해 STS 업계의 활로를 개척하고 있다.

  회사는 STS 304, 316 등 주로 사용되는 강재 뿐만 아니랴 310S, 309S, 253MA 등 내열강을 비롯해 321, 317L, 316Ti 등 내식강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듀플렉스나 하이니켈 제품 판매를 확보해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을 언제든지 빠르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회사는 다양한 강종 뿐 아니라 판재류, 후판, 평철, 앵글, 파이프, 튜브, 환봉, 플라즈마 등 취급품목을 넓혀 고객 맞춤서비스를 강화했다.

  듀플렉스 제품의 경우 유럽과 일본에서 수입해 판매를 하고 있으며 향후 범용재보다는 특수강 판매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영광스텐은 지난해 기업주조조정 전문회사 연합자산관리(유암코)의 첫 관리 대상으로 선정됐다. 유암코는 기업구조조정 펀드에 5,000억원을 출자했으며 지난해 3분기까지 채권단과 회사가 합의한 오리엔탈정공·영광스텐·넥솔론 3개 워크아웃업체에 투자를 완료했다. 여기에다 추가적으로 재무적(FI) 투자, 회생 인수합병(M&A)을 통해 각각 1개 업체에 투자도 마무리했다.

  유암코는 현재 경영경상화 촉진, 프리워크아웃, 회생기업재기지원, 중견·대기업 구조조정 지원 등 크게 4가지 부문으로 나눠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경영정상화 촉진의 경우 워크아웃 기업의 협약채권 인수와 신규자금 지원을 통한 정상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영광스텐, 세하, 넥스콘테크놀러지, 바오스, 오리엔탈정공 등이 대상업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