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도금재) 실수요 위주 가수요 증가제조업체부터 일제히 가격인상
문수호 기자 | shmoon@snmnews.com

  최근 냉연 유통업체들도 아연도금재 판매가격을 올린 가운데 실수요 위주로 가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냉연 업계는 7~9월 동안 큰 폭의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전문 압연 업체들의 경우 7월 톤당 2만원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톤당 15만원을 인상했다.

  포스코만 8월에 톤당 5만원을 올린 상태인데 추가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유통업체들도 일제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윤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가격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수요가들의 반발도 고려해야 하지만 제조업체들이 열연강판(HR)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을 밀어 붙이고 있어 이를 외면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반적인 가격 상승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시장이 가격인상을 받아주느냐가 가장 큰 문제다. 올해는 다른 해에 비해 관급공사도 줄어드는 등 수요가 줄어들어 전반적인 침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겨울 비수기에는 수요 감소로 어쩔 수 없이 가격이 빠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10~11월까지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 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도금재) 9월도 가격인상· 냉연 제조업체, 9월 가격인상 통보…제품별 상이
· 中냉연판재류 제품價, ‘가파른 상승세’ 언제까지?· (도금재) 중국 르자우강철, 부활?
문수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