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금재) 실수요 위주 가수요 증가
(도금재) 실수요 위주 가수요 증가
  • 문수호
  • 승인 2017.09.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체부터 일제히 가격인상

  최근 냉연 유통업체들도 아연도금재 판매가격을 올린 가운데 실수요 위주로 가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냉연 업계는 7~9월 동안 큰 폭의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전문 압연 업체들의 경우 7월 톤당 2만원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톤당 15만원을 인상했다.

  포스코만 8월에 톤당 5만원을 올린 상태인데 추가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유통업체들도 일제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윤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가격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수요가들의 반발도 고려해야 하지만 제조업체들이 열연강판(HR)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을 밀어 붙이고 있어 이를 외면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반적인 가격 상승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시장이 가격인상을 받아주느냐가 가장 큰 문제다. 올해는 다른 해에 비해 관급공사도 줄어드는 등 수요가 줄어들어 전반적인 침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겨울 비수기에는 수요 감소로 어쩔 수 없이 가격이 빠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10~11월까지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 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