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근로자 기충전 음악회 열어
포스코, 근로자 기충전 음악회 열어
  • 김도연
  • 승인 2017.09.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음성·대구·부산 등 4개 산업단지서 개최

  포스코1%나눔재단이 2015년부터 산업단지의 근로자를 찾아가 개최하고 있는 ‘우리의 영웅을 위한 작은 음악회’가 추석을 앞두고 근로자들의 기충전에 나섰다.

  12일 서울 가산 디지털산업단지에서 열린 우영음 무대에는 국악인 남상일, 가수 강산에, 국립합창단 등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쳐, 공연장을 가득 채운 약 300여명의 근로자들로부터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우리의 영웅을 위한 작은 음악회'는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제조업 근로자들을 위해 산업 현장을 찾아 국악을 중심으로 가요, 재즈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문화공연을 선사하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5년 시작돼 올해까지 총 11회(이번 4차례 공연 포함)의 공연을 하고 있다.

  올해부터 한국산업단지공단을 통해 각 산업단지의 신청을 받아 진행하고 있고 지난 6월 광주 첨단산업지구에 이어 추석명절을 앞두고 서울 디지털산업단지의 공연을 시작으로, 음성 원남산업단지(9/14), 대구 성서산업단지(9/19), 부산 명지녹산산업단지(9/21) 등의 근로자들을 잇달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 및 외주파트너사 임직원들의 급여 1% 기부로 지난 2013년 11월 설립된 재단으로 국내 소외계층 사회복지 증진, 국내외 지역사회 자립지원, 문화예술 진행 및 전통문화 보존 및 계승 등을 위한 여러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