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초고층 건축물 재난 대응능력 강화 실증연구 박차
건설연, 초고층 건축물 재난 대응능력 강화 실증연구 박차
  • 성희헌
  • 승인 2017.09.26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두산위브더제니스와 Test Bed 업무협약 체결

 초고층 건축물의 재난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실제 초고층 건물을 테스트베드(Test Bed)로 활용해 실증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직무대행 정준화, 이하 건설연)은 25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일산두산위브더제니스생활지원센터(이하 생활지원센터)와 초고층 건축물 재난대응 능력 강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일산두산위브더제니스생활지원센터와 초고층 건축물 재난대응 능력 강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건설연과 생활지원센터는 이 업무협약을 통해 건설연 재난대응 연구 성과 등 유무형의 물적·인적 교류는 물론 재난피해 저감 및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시설, 장비, 기자재 공동활용을 추진하기로 했다.

 건설연은 2016년 12월부터 향후 3년간 복합재난대응 융합연구단을 발족시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4개 정부출연연구소와 '지진, 화재, 침수 등 주요 재난·재해 발생시 인명 피해 최소화를 위한 개방형 플랫폼 기반 초고층·복합시설 재난·재해 대응 통합 CPS 구축'을 주제로 융합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건설연 백용 복합재난대응 융합연구단장은 "실제 초고층 건물을 테스트베드(Test Bed)로 활용한 실증연구를 통해 초고층 건축물의 재난 대응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