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9월 CBSI, 정책 요인으로 부진사회간접자본(SOC) 예산안 축소 등 영향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안 축소 등의 영향으로 9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70선에 머물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9월 CBSI가 76.3으로 전월대비 2.1p 소폭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CBSI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으면 건설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다. 100을 넘으면 반대의 뜻이다.

   
 
 박철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혹서기 이후 지수가 일부 상승하는 계절적 요인과 지난 8월 부진에 따른 통계적 반등 효과로 소폭 상승했다"며 "이는 올해보다 20.0%(4.4조원) 감축 편성한 2018년 SOC 예산(안) 발표 영향으로, 공공 물량이 앞으로 위축될 것이라는 위기감과 향후 건설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지수 상승폭을 축소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8월과 마찬가지로 9월에도 정부의 정책적인 요인으로 지수가 70선의 부진한 상황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10월 전망치는 9월 실적치 대비 5.4p 상승한 81.7을 기록해 10월에는 건설경기 침체 정도가 9월보다 좀 더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적치 대비 익월 전망치가 높은 것은 건설기업들이 10월에는 건설경기 침체 정도가 9월보다는 좀 더 개선될 것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관련기사
· 건설업 체감경기 1년7개월만에 최저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