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 R&D센터 준공…글로벌 가전시장 선도
LG전자, 창원 R&D센터 준공…글로벌 가전시장 선도
  • 박준모
  • 승인 2017.10.26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고, 오븐, 정수기, 식기세척기 등 주방 가전 연구‧개발 담당

  LG전자 생활가전 부문을 전문적으로 연구개발(R&D)하는 창원 R&D센터를 준공하면서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26일 경남 창원1사업장에서 안상수 창원시장,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하고 있는 경남스틸 최충경 회장,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창원 R&D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 창원 R&D센터 전경 (사진제공=LG전자)

  2015년 3월 착공한 창원 R&D센터는 총 1,500억원이 투입됐으며, 연면적 5만1,000㎡에 지상 20층, 지하 2층 규모로 창원국가산업단지 내에 있는 연구시설로는 가장 크다. 연구원 1,500여 명이 근무하며 냉장고, 오븐, 정수기, 식기세척기 등 주방 가전에 대한 연구와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3D프린터실과 냉장고 규격 테스트실 등 최첨단 연구개발 설비를 갖췄으며 LED 조명과 지열을 활용하는 고효율 공조 설비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적인 면도 반영됐다.

  LG전자는 창원 R&D센터 본격 가동을 계기로 제품별로 흩어져 있던 각 연구 조직의 역량을 결집했다. 이에 고객이 제품을 실제로 사용하는 주방공간의 관점에서 융복합 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제품을 발굴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곳에서 개발된 프리미엄 주방가전 제품은 창원을 비롯해 중국, 폴란드, 베트남, 멕시코 등 지역별 거점에서 생산돼 전 세계에서 판매된다.

  조성진 부회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창원 R&D센터는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선도자 지위를 굳건히 다질 수 있는 탄탄한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창원사업장을 중심으로 가전 분야 리더십 강화와 체계적인 미래 준비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일구기 위해서는 R&D를 중심으로 차별화되고 획기적인 고객 가치를 만들어 내는 역량이 중요하다”며 “LG전자 구성원들이 시장 선도자라는 긍지를 갖고 연구개발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아낌없이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달 말 R&D 센터가 위치한 창원1사업장에 2022년까지 총 6,000억원을 투자해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적용한 최첨단 생산시스템을 갖춘 친환경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