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현대제철, 극저온 형강 등으로 고부가가치 창출건축구조용·극저온 H형강 등 품질 경쟁력 강화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현대제철이 극저온 H형강 등 고부가 전기로 제품군의 개발 및 상용화에 힘쓰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영하 170℃의 극한 환경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유지하는 LNG 탱크용 극저온 보증용 철근 시장에 신규 진입할 예정이다.

   
 

  일반 철강재는 저온이나 극저온에서 과도한 힘을 받을 경우 충격을 흡수하지 못하고 바로 파괴될 수 있다. 하지만 현대제철은 이를 보완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 
   
  또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각광받고 있는 LPG선용 부등변부등후 앵글 국산화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다. 선박의 내벽 보강재로 쓰이는 부등변부등후 앵글은 고도의 압연 기술을 필요로 해 생산이 까다로운 제품으로 손꼽힌다.
 
  저온인성을 지닌 건축구조용 H형강(SHN490, S355J2)은 우리나라 두 번째 남극기지인 장보고과학기지 건설현장에 약 1,000톤 전량을 공급했다. SHN형강은 콜롬비아의 보고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현장, 서울 국제금융센터 빌딩, 전경련회관 등에도 사용됐다.
   
  아울러 현대제철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국영기업 ADMA OPCO사가 발주한 ‘SARB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형강 1만3,000톤을 상반기까지 공급 완료한 바 있다.

  동시에 현대제철은 현재 고강도 극저온 H형강(YS 460MPa 이상, -20도씨 충격인성 보증 강재)을 꾸준히 발전시키고 있다.
 
  현대제철은 두께를 확대한 극지 플랜트용 H형강(A572 Gr50-mod)도 개발하는 등 다양한 기능성 제품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현대제철의 가격 경쟁력 강화 및 품질 경쟁력 확보가 기대되고 있다.

     관련기사
· (현대제철IR Q&A) “철근 시황, 올해 4분기가 절정일 것”· 봉형강 수입업계, “중국 내수가격 하락 주시”
· ㄱ형강, 수입량 감소해 유통 재고 부족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