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철강·車·기계 미약하지만 회복현경硏, '2018년 산업별 전망과 시사점' 발표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2018년 철강과 자동차, 기계 등 주요 산업이 미약한 경기 회복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17년 3/4분기 경제성장률이 상승하고 경기 동행 및 선행 지수 모두 개선세를 유지하는 등 경제 신호가 호조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이하 현경연)은 최근 ‘2018년 주요 산업별 경기 전망과 시사점 발표’ 자료를 통해 이처럼 밝혔다.

  현경연은 우선 경제성장률이 “2016년 하반기 저점 이후 상승세를 보이며 2017년 3분기에 전기 대비 1.4%(전년 동기 대비 3.6%)를 기록했다. 동행지수 및 선행지수 모두 기준치를 상회하는 가운데 개선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2018년 세계 경제가 성장세를 유지하고 국제 교역이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은 국내 수출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현경연은 내다봤다. 수출 증가에 힘입어 ICT 산업 경기는 호황 국면을 보이고, 자동차와 철강, 기계 산업 경기는 회복 국면을 유지할 것으로 현경연은 예상했다. 다만, 장기간 수주 부진의 영향을 받는 조선업은 미약한 회복세에 그칠 전망이다. 또한 건설업은 과잉 공급 및 정부의 대출 규제 정책 등의 이유로, 석유화학 산업은 중국의 성장 둔화 및 원가 경쟁력 악화 등의 영향으로 경기 둔화 국면이 전망된다고 현경연은 덧붙였다.

  주요 산업별로 현경연은 “2018년 철강 산업은 국내 건설 및 설비 투자 둔화에 따르는 미약한 내수 수요 회복의 영향이 회복세인 수출 영향보다 더 크게 작용하면서 전체적으로 미약한 회복세를 지속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2018년 조선업 역시 신규 수주는 증가세를 보이겠지만 절대적인 수준은 과거 대비 미약하며 건조 단가도 2017년도보다 소폭 증가에 그치는 등 전반적으로 미약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현경연은 전했다.

  2018년 자동차 산업은 선진국과 신흥국 경제의 동반 성장세, 신차효과 등으로 생산과 수출 증가가 예상되나 통상마찰 리스크와 글로벌 업체 간 경쟁 심화 등으로 증가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 밖에 대외 불확실성 축소 및 세계 경기 성장세 지속에 따르는 기계 수주 호조가 예상되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국내 산업 구조조정 및 SOC 투자 둔화 등은 내수 확대의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현경연은 덧붙였다.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