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 설비관리 혁신 통해 경제성 높인다설비관리 혁신 TF 출범
김도연 기자 | kimdy@snmnews.com

  포스코(회장 권오준)가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을 위해 설비관리 혁신 조직을 출범,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포스코는 7일 '설비관리 혁신 조직(Task Force)'을 출범하고 설비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한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 활동'이란 설비 도입부터 운영, 유지, 폐지의 전 과정에서 창출되는 총 매출에서 투자비, 정비비 등의 설비관리 총 비용을 제외하고 얻는 수익이다.

  설비관리 혁신 TF 출범은 설비의 생산 경제성을 향상시키는 활동은 제품의 품질향상과 설비장애를 예방하고 제철소의 생산 경쟁력과 수익성을 높이는데 직결된다는 점에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관계자들은 제철소 설비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방안을 6개 주제로 논의하고 향후 설비 경영체제 도입과 정착을 위한 실행방안과 추진목표 등을 점검했다.

  특히 월드프리엄(WP) 제품 증산과 스마트팩토리 도입 추세에 맞춰 설비관리를 단순 유지보수하는데 그치지 않고 생산 경제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키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엔지니어들은 설비의 기본원리를 철저히 이해하고 수명예측기술 등을 발전시켜 대형장애를 근원적으로 예방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포스코측은 지금까지는 선진국에서 도입된 설비의 성능을 유지하고 신속하게 복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앞으로는 설비의 기본원리를 왜(why)에서부터 출발해 이해하고 발전시켜 관리해 제철소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도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