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2018년 세계 경제 3.7% 성장 전망”KIEP-IMF, 2018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3.7%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해 성장률은 3.4%가 예상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하 KIEP)은 11월 10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국제통화기금(IMF)과 공동으로 ‘2018년 세계경제 전망과 아시아 신흥국의 통화·재정 정책’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이처럼 밝혔다.

  이날 콘퍼런스에서 안성배 KIEP 국제거시팀장은 2018년 세계 경제가 올해 성장률 예상치인 3.4%보다 높은 3.7%의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진국의 경우 미국은 2018년 2.1%로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는 데 반해, 유로 지역과 일본은 성장률이 다소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등 신흥국은 원자재 가격 및 선진국 경기 회복의 수혜 속에서 공공지출이 증가함에 따라 양호한 성장세를 시현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안 팀장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뚜렷해짐에 따라 미국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를 시작으로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이는 신흥국의 장단기 금리 상승과 더불어 자본 유출입의 변동성 상승을 초래할 위험이 상존함을 의미한다고도 언급했다. 특히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주요국의 무역·통상 마찰, 중국의 제조업 고도화 등이 한국 경제에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안성배 팀장은 지적했다.

  타진 사디 세딕(Tahsin SAADI SEDIK) IMF 아시아·태평양국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아시아 지역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이 각각 5.6%, 5.5%로 여타 지역에 비해 견조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나 지속 가능성은 불확실하다고 전망했다. 아시아 지역은 대내적으로 인구 고령화, 생산성 지체 등 구조적 문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지정학적 위험, 급격한 자본 유출, 내수 중심으로의 정책 전환, 중국 경제의 급격한 조정 등이 위험 요인으로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자본 유출에 따른 취약성을 완화할 수 있는 금융정책이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날 행사에서는 김경훈 KIEP 국제금융팀 부연구위원이 '국제 금융시장에서의 통화정책 독립성과 장기금리의 동조성'을 주제로, 카차리나 스비리덴카(Katsiaryna SVIRYDZENKA) IMF 아시아·태평양국 이코노미스트가 '아시아 국가의 재정정책 활용 여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한편, KIEP는 2011년부터 해마다 IMF와 공동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경상수지를 둘러싼 주요 이슈에 대해 정책 대응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