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노동·복지 정책의 끝은 어디인가
환경·노동·복지 정책의 끝은 어디인가
  • 정하영
  • 승인 2017.11.15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철강금속 전문 분석기관인 액센츄어(Accenture LLP)는 최근 세계철강업계가 공급과잉과 무역이슈에 매몰돼 있지만 오히려 시급한 문제는 이것뿐이 아니라는데 주목했다.

  그 첫 번째는 세계적으로 철강 수요 증가율이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생산능력 초과분이 훨씬 많다는 사실이다.

  특히 중국이 이끌었던 수요 증가는 특이한 현상으로 다른 국가에서 재현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 봤다. 대체재의 등장, 설계 방식 변화, 철강재의 경량화, 고강도화 등은 오히려 철강 수요를 감소시키고 있다.

  두 번째는 철강 생산능력 과잉이 쉽사리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중국의 해외 제철소 건설, 그리고 AI 등 디지털 기술이 생산의 효율성을 높이고 이것이 생산능력 과잉으로 연결된다고 보았다.
세 번째는 고부가가치의 아이러니다. 더 강하고 더 가벼운 철강에 대한 요구가 커지면서 철강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낮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 이것이 철강사들의 가격책정 역량을 감소시켜 결국 적절한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는 주장이다.

  네 번째는 전자상거래 등 디지털화가 철강 상거래에서 매우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종전까지 철강업계에서 전자상거래는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기술 발전으로 철강업계 내에서도 B2B는 투명성 향상과 공급망의 효율성을 증대시키게 됐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철강산업에서 규모의 경제가 붕괴되고 있다는 사실을 들었다. 철강은 규모가 매우 중요한 산업이었지만 순환경제 부상과 기후변화 등으로 재생 가능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저탄소 생산 공정에 부합하는 작은 규모 공장이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시 말해 무역 이슈, 공급 과잉과 더불어 이들 문제들은 철강산업 생태계의 변화를 초래할 것이며 따라서 철강업계 리더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업계 환경을 인지하고 그에 따른 효과적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국내 철강업계는 이런 급격한 경영 환경 변화와 함께 정부 정책이라는 더 큰 부담에 직면해 있다.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환경 최우선 정책, 최저임금 등의 친노동 정책, 포퓰리즘의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복지 우선정책이 그것들이다. 여기에 대기업 등 자본가에 대한 부정적 분위기 조성도 빼놓을 수 없다.

  세계 각국은 냉전 종식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경쟁 상황에 처해 있다. 국익(國益)은 이제 모든 것의 기준이 되고 있다. 경쟁에서 승리하는 궁극의 기준은 결국 국력(國力)이다. 당장을 좌우하는 것은 전력(戰力)이지만 결국 경제력(經濟力)이 모든 것을 좌우하게 된다.

  그러나 현재의 정부 정책들은 결코 국가 경제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방향이다. 이를 함께 극복해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기업, 철강금속 기업이 당면한 과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