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철근) 수요 부진…유통업계 적자 판매 ‘지속’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철근 유통업계에서는 수요 부진으로 인해 적자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1월 2주차 철근 1차 유통가격은 톤당 67만5,000원(SD400, 10mm, 현금)으로 제강사의 對유통 판매가격인 톤당 70만5,000원 대비 최대 톤당 3만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2월 대비 1월 출하량이 확연히 줄어든 상황이고, 제강사에 주문을 하면 대부분 다 즉시 출하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제강사 관계자도 “12월 대비 1월에 판매량이 확연히 감소한 상황”이라고 철근 수요 부진을 설명했다.

 지난해 연말에는 일부 규격 품귀 현상, 사고로 인한 현대제철의 생산 차질, 기준가격 인상 소식으로 유통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하지만 1월 초 이후 수요 부진으로 마땅한 가격 유지 동력이 없었다는 의견이다.

 유통업계에서는 수요 부진뿐만 아니라 적자 판매에 대한 걱정도 크다. 연초부터 매출과 이익이 모두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추가 가격 하락 가능성도 있다는 게 유통업계 관계자들의 생각이다.

 수입업계에서도 유통업계와 마찬가지로 가격 하락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중국산 철근 가격은 톤당 65만원까지 떨어지며 지난 주 대비 톤당 2~3만원 떨어졌다.

 수입업계 관계자는 “가격 하락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동절기에 추가 하락 가능성도 높다”며 “사강의 1월말적 오퍼인 톤당 680달러는 최근 환율 75만5,000원으로 이를 계약한 업체들은 톤당 10만원이 넘는 적자를 볼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 대한건설협회, 2018년도 철근 등 수급전망 발표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