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초중급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 포스텍 명예 공학박사학위 받아
김도연 기자 | kimdy@snmnews.com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이 포스텍 명예 공학박사학위(신소재공학)를 받았다.

  지난 9일 열린 2017학년도 학위수여식에서 포스텍은 허진규 일진그룹회장에게 명예 공학박사학위를 수여했다.

  1940년 전라북도 부안에서 태어난 허진규 회장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1968년 일진금속공업 주식회사를 설립, 제조업을 시작했다.  28세라는 젊은 나이에 작은 부품 하나 조차 수입에 의존하던 우리나라 현실을 바꿔보겠다는 일념에서다. 

  그 후 1976년 국내 최초의 동복강선 개발을 시작으로 부품·소재산업에 집중해오는 등 지난 50여년간 수많은 역경과 노력,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일진그룹을 연 매출 3조 원에 이르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부품·소재기업이자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때문에 허 회장은 '원조 벤처인'으로 불려왔다.

  포스텍측은 허진규 회장이 벤처라는 말도 없던 시기 도전정신으로 창업에 나섰고 자체 연구개발로 생산품목의 90% 이상을 개발했을 정도로 기술 혁신을 거듭, 우리나라 제조업 발전에 크게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또 공학도로서 끊임없이 기술개발에 힘쓰는 한편 도전·혁신의 리더십을 갖춘 기업가로서 이공계 연구와 국가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고 설명했다. 

  포스텍은 이러한 허진규 회장의 삶이 학생들의 롤모델일 뿐 아니라, 인재가치와 지식가치를 통해 직접적으로 사회·경제적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가치창출대학'의 지향점과도 부합한다는 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허 회장은 한국공학한림원 이사장, 한국발명진흥회 회장, 광주과학기술원 이사장을 역임하며 이공계 인재 육성에도 앞장서왔다.  '엔지니어는 21세기 기술전쟁시대의 장수(將帥)'라는 신념으로 일진과학기술문화재단을 설립, 연구소를 기증하는 등 다양한 연구기관과 후학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온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포스텍 김도연 총장은 "포스텍은 전통적인 교육 및 연구와 더불어 창업, 창직을 통한 사회·경제적 가치창출에 주력하고 있는데 이의 근본이 되는 것이 도전적인 기업가 정신이라며 창의적인 엔지니어이자 도전하는 기업가로 살아온 그의 삶이 포스테키안들에게 큰 귀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도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