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릭스 KT IDC센터에 ‘산업현장 IoT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에어릭스 KT IDC센터에 ‘산업현장 IoT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 곽종헌
  • 승인 2018.02.2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목동 IDC센터’에 ‘ThingARX 클라우드 시스템’ 오픈
클라우드 시스템 안정적으로 제공

  IIoT(Industry Internet of Thing) 스마트 팩토리 토털 솔루션 기업 에어릭스(대표 김군호)가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KT IDC 센터'에 ‘ThingARX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에어릭스는 이번 IDC센터의 클라우드 시스템 오픈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산업현장 설비의 동작 상태를 모니터링 및 제어하고 별도의 서버 구축비용이 들지 않는 클라우드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제공하게 됐다.

  에어릭스의 클라우드 시스템은 현장의 센서 정보를 집, 사무실, 관제소 및 현장에서 PC와 태블릿,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해 분석하고 제어함으로써 이상 유무를 어디서나 사전에 감지할 수 있고 교체 주기 및 고장 예상 부분에 대한 대응이 가능하다.

 

<사진설명> 에어릭스의 ‘IoT 스마트 집진기 클라우드’ 모니터링 화면

  또한 시스템 서버 구축, 네트워크 공사비 등의 비용이 발생하지 않으며 데이터 보안을 위한 방화벽이나 보안 시스템을 제공하기 때문에 별도로 구축할 필요가 없어 중소 및 영세 기업에서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에어릭스는 ‘IoT 스마트 집진기 시스템’에 클라우드 시스템을 적용해 효율적인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향후 ‘iRAMS(IoT Room Air Management System, 냉·난방기 에너지 관제 시스템)’, ‘실시간 설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등에 적용하여 다양한 산업현장의 설비를 관제할 수 있는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에어릭스 김군호 대표는 “이번 IDC센터 오픈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클라우드 시스템을 안정적인 서비스 및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에어릭스는 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환경 구축에 더욱 노력할 것이며 시시각각 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따른 차별화된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릭스는 스마트 관제 시스템 'ThingARX 플랫폼'을 개발하며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구축하는IIoT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산업현장에 최적화된 IoT 기술을 통해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한다. 국내 최대 철강기업에 적용해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한 실제 사례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42년간 대기 환경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포스코 집진설비 운영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백필터(Bag Filter) 설비, 건·습식 전기 집진기, 악취방지설비 등 대기환경관리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