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첨단 전자식 엔진’ DX12 중동서 첫 공개
두산 ‘첨단 전자식 엔진’ DX12 중동서 첫 공개
  • 곽종헌
  • 승인 2018.03.0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능 친환경 제품으로 신규 고객 발굴 주력
‘중동 전력 전시회’ 참가…발전용 풀 라인업 선보여

  두산인프라코어(대표 손동연)는 6일부터 8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국제전시회장에서 열리는 ‘2018 중동 전력 전시회’에서 DX12 발전기 엔진의 최첨단 전자식 모델 시제품을 처음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DX12 전자식 모델은 디젤 연료를 고압으로 공급, 분사하는 전자시스템인 코먼 레일 시스템(Common rail system)과 유해물질 배출을 차단하는 고효율 SCR(선택적 환원 촉매) 등 신기술을 적용한 고성능, 친환경 엔진이다.

 

<사진설명> MEE 2018에 참가한 두산인프라코어 전시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발전기용 엔진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MEE에 DX12를 비롯해 소형 엔진 D24와 D34, 중대형 엔진 DX22와 DL08 등 새롭게 개발한 전자식 모델과 가스엔진 GE08까지 총 6대의 발전기용 엔진 라인업을 출품한다.

  현재 가장 강력한 배기규제를 충족하는 자체 개발 후처리 부품(유해물질 저감 장치)들을 전시해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가 3월 6일부터 사흘간 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MEE 2018에서 DX12 엔진의 전자식 모델을 처음 공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장 유준호 부사장은 “이번 MEE를 통해 품질을 높인 기계식 엔진부터 최신 기술을 적용한 전자식 엔진까지 두산의 발전기 엔진 풀 라인업을 선보였다”며 “중동뿐만 아니라 유럽과 북미 등 선진 시장 수요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제품군으로 신규 고객 발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MEE는 지난해 66개국 1,615업체, 6만 3000여 명이 참가한 중동 최대 규모 전기 에너지 전시회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발전기용 엔진 제품과 신기술을 알리고 딜러 및 OEM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2014년부터 5년째 MEE에 참가하고 있다.

  * SCR (선택적 환원 촉매,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화석연료 사용에 따라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배출 전 유해하지 않은 물질로 전환시키는 환경설비를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