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기업 등 車부품 기업 글로벌 완성차 거점 진출 지원
뿌리기업 등 車부품 기업 글로벌 완성차 거점 진출 지원
  • 송철호
  • 승인 2018.03.13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글로벌 완성차 거점 4개 지역 진출 사업 추진

 
  부산광역시는 국내 완성차 업체의 실적 부진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뿌리기업 등 지역 자동차부품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2018 해외 자동차부품 공동사무소(KAPP) 입주 수출지원 사업(이하 KAPP 사업)’을 추진한다.

  KAPP(Korea Auto Parts Park) 사업은 부산시가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제품 경쟁력과 해외 공급 역량은 충분히 갖추고 있으나, 해외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국내 자동차부품 중소·중견 기업에게 세계 완성차 거점 지역으로의 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1년 단위로 전용 사무공간 제공과 함께 현지 KOTRA 무역관에서 해외마케팅을 지원하는 것으로, 현재 디트로이트(미국), 프랑크푸르트(독일), 나고야(일본), 상하이(중국) 등 4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거점지역별로 미국 디트로이트는 자동차 빅3(Ford, GM, FCA) 본사와 790개사 이상의 부품기업이 있으며, 독일은 유럽 최대 자동차 생산과 소비 시장으로 BMW, 폭스바겐, 아우디 등의 유수업체가 있다.

  일본 나고야는 토요타를 중심으로 500여개의 부품기업이 밀집해 있고, 중국은 폭스바겐, GM, 지리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자동차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완성차 거점지역이다.

  부산시는 KAPP 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 중소·중견기업 5개사를 선정, 1년 간 KAPP 입주비용의 80%, KOTRA 해외지사화 서비스 비용의 50%를 패키지로 지원한다.

  입주를 통해 현지 조기정착을 위한 법률·금융 지원, 현지 법인설립에 필요한 법률·행정서비스 지원, 현지 생활에 필요한 정착 정보 제공 등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해외지사화 서비스를 통해서는 KOTRA 무역관 전담직원이 입주기업을 위해 해외 바이어 발굴 및 거래선 관리, 시장정보 수집 등 해외마케팅 활동을 밀착 지원한다.

  부산시 송양호 산업통상국장은 “지역 자동차부품 기업들은 국내 완성차 업체에 대한 납품 의존도가 높아 최근 완성차 업체의 생산·수출 둔화에 따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자동차부품 기업들은 글로벌 완성차 거점지역으로 진출해 새로운 해외 서플라이 체인에 진입하는 노력이 시급한 시점으로, 관련 업체들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해외마케팅 통합시스템(http://trade.busan.go.kr)’을 통해 오는 3월 30일까지 참가기업을 모집 중에 있으며, 기타 자세한 문의사항은 KOTRA부산지원단(051-740-4152)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