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페루 다목적지원함 2호선 수주
포스코대우, 페루 다목적지원함 2호선 수주
  • 곽정원
  • 승인 2018.03.1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1호선 이어 두 번째, 2015년 3자 MOU 체결 등 KOTRA 지원
우리 중견 조선사 공급… 인근 중남미 국가 진출 확대 기대

KOTRA(사장 직무대행 이태식)와 포스코대우(대표이사 김영상)는 15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포스코대우와 페루 SIMA(시마) 해군조선소간 다목적지원함 2호선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규모는 총 6,000만달러(639억 원)다.

포스코대우는 페루 SIMA 해군조선소에 선박 설계도면 및 기자재 패키지 등을 공급하며, 도면 및 기자재 공급과 기술지원은 중견 조선사인 대선조선이 수행한다.

이번에도 2013년 8월 다목적지원함 1호선 건조 사업에 이어 한국업체가 재차 수주했다. KOTRA는 2013년 8월 페루 SIMA 해군조선소와의 업무협약(MOU)을 통해 포스코대우가 다목적지원함 1호선 건조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도왔고, 포스코대우는 1호선 건조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1호선 건조 사업과 마찬가지로 2015년 4월 KOTRA는 페루 SIMA 해군조선소‧포스코대우와 페루 다목적지원함 우선협상대상국 선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페루 SIMA 해군조선소 관계자와 접촉하는 등 포스코대우의 사업 수주를 지원했다.

페루 SIMA 해군조선소는 해군 함정 및 상업용 선박을 건조하는 종합조선소로, 조선기술의 현대화에 대한 강한 열망을 가지고 있다. 기술이 우수한 우리 중소‧중견 조선사는 해외진출 기회를 잡고 페루는 조선 노하우를 습득하는 윈-윈 형태의 협력이라는 점에서 이번 계약은 양측 모두에 의미가 있다.

KOTRA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브라질, 칠레 등 인근 중남미 국가의 다목적지원함 추가 수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해외 정부기관‧국영기업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기업이 성공적으로 사업수주를 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도 “이번 프로젝트는 포스코대우의 우수한 해외 프로젝트 수행역량과 KOTRA, 주 페루 한국대사관 및 무관부의 지원이 시너지를 발휘해 이뤄낸 성과이다”라며, “향후 인근 중남미 국가에도 정부간 거래(GtoG) 사업 및 해군 현대화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