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차이나불링(China Bullying), 대비책 필요
(이슈) 차이나불링(China Bullying), 대비책 필요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8.04.1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리, 이슈리포트 통해 사례 분석 및 대응책 제시

중국은 뿌리 깊은 중화(中華)사상을 토대로 주변국과의 정치∙외교적 마찰을 경제적으로 보복하는 ‘차이나불링(China Bullying)’을 즐겨 행사하고 있고 최근 중국의 경제‧외교적 위상이 급상승하면서 차이나불링의 빈도와 강도는 점점 강해지는 추세로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됐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박용삼 수석연구원과 글로벌연구센터 남대엽 책임연구원은 최근 '차이나불링(China Bullying), 대비책 필요하다'라는 이슈 리포트를 통해 중국의 차이나불링의 역사와 사례, 국가별 대응 유형, 향후 전망 등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제시했다.

최근 중국의 경제, 외교적 위상이 급상승하면서 차이나불링의 빈도와 강도가 점점 강해지고 있으며 한국,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영국, 프랑스, 노르웨이 등 서방 국가들도 그 대상이 되고 있다.

이러한 중국의 차이나불링에 대한 국가별 대응 유형은 크게 4가지로 분류된다.

(백기투항형) = 영국과 프랑스는 달라이 라마 면담으로 중국의 받게 되자 즉시 사과하고 티베트가 중국 영토임을 인정했다.

(읍소무마형) = 한국은 중국의 사드보복에 따른 피해를 감내하면서 한국이 처한 안보상황을 설명하고 3 不정책을 천명, 중국의 양해를 촉구했다.

(정면대응형) = 필리핀과 베트남은 중국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시 미국과의 결속을 강화하고 중국을 국제중재재판소에 회부하는 등 강경 대응했다.

(와신상담형) = 대만은 유커 감소, 노르웨이는 연어 수입 금지에 대해 새로운 판로 개척으로 응수했고 일본 전자업계는 희토류 구매선 다변화와 대체/재활용 기술개발로 차이나불링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포스리 박용삼 수석연구원은 "현재의 동북아 정치∙경제 지형도에 비춰 볼 때, 한국을 타깃으로 한 주변 강대국들의 경제적 괴롭힘 발생 가능성은 매우 높다며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여전히 한국의 최대 수출입 대상국이기 때문에 한국은 앞으로도 새로운 차이나불링의 희생양이 될 공산이 크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일본, 러시아의 ‘스트롱맨’들, 그리고 종교와 인종문제에 민감한 무슬림 국가들도 언제든 새로운 불링의 주체로 나설 가능성 있다며 기업 차원에서 차이나불링의 예상 원인과 시점을 점검하고, 주요 사업별 리스크 검토 및 사전∙사후 대비책 정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응책으로 우선 ‘차이나불링 종합 대책’을 수립해 불링 시나리오별 위험성과 영향도가 큰 사업부터 우선 순위를 정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사전 예방책을 통해 불링의 타깃이 될 위험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 현지 CSR 활동과 대정부 활동, 우호적인 인적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친(親)중국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높이고 현지 업체들과의 밸류체인 결속을 강화해 불링 리스크 를 억제할 필요가 있다.

사후 대책 마련을 통해 불링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우선 단기적으로 정부의 지원과 해결 노력을 촉구하고 당장의 매출 손실과 생산 차질을 수습할 수 있는 비상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이 중요하다.

중기적으로는 주요 사업별로 중국에 대한 매출 및 소싱 의존도 실태를 파악하고 과도 의존부분에 대해 수출 및 구매선 다변화로 리스크를 분산해야 한다.

또 장기적으로는 대체불가한 고급 제품과 차별화된 솔루션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불링의 희생양이 될 위험을 원천 봉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포스리측은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