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처리업계, 최저임금 1만원 시대 해법은 ‘자동화·스마트화·생산성향상’
열처리업계, 최저임금 1만원 시대 해법은 ‘자동화·스마트화·생산성향상’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8.05.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간신히 적자 면해...3년 후 업체 30% 문 닫을 수도”
“열처리업계 경영문제, 수요기업들의 인식 전환이 근본 해법”

국내 열처리업계는 지난해 새 정부 출범 이후부터 큰 고민에 빠졌다.

자동차와 조선을 비롯하여 열처리업계의 수요처인 주력산업들이 부진한데다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과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악재가 잇따라 겹쳤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시행된 최저임금의 대대적 인상은 이미 현장에 상당한 파급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금속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종길 전무는 본지와의 만남에서 “열처리산업의 경우 임가공산업으로 전기요금과 인건비가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며 “수요산업의 부진으로 납품단가가 그대로인 상황에서 인건비만 대폭 상승하여 상당수 업체들이 적자를 간신히 면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업계에서는 현재의 상황이 지속되면 1천여 개사에 달하는 국내 열처리업체들 중 30% 가량이 문을 닫아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열처리산업의 경우 주물산업이나 단조산업 등과 달리 업체별로 상황이 워낙 제각각이라 납품단가 협상도 쉽지 않아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이종길 전무에 따르면 예전에 열처리조합에서는 납품단가와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여 배포한 적도 있었으나 효과는 전무했다. 워낙 많은 영세업체들이 난립해 있는데다 기업 규모와 기술력, 고객사 특성 등에 따라 업체들의 이해관계가 다르다 보니 납품단가 협상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였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의 대폭적인 인상도 열처리업계의 경영애로이지만 최근에는 노동시간 단축까지 시행 예정이라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도 크다. 대다수가 2교대 작업을 하고 있는 열처리업계의 경우 노동시간을 단축하면 3교대를 시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열처리업계에서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자동화·스마트화·생산성향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사진은 (주)서광열처리의 생산라인. (사진=철강금속신문)
열처리업계에서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자동화·스마트화·생산성향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사진은 (주)서광열처리의 생산라인. (사진=철강금속신문)

정부에서는 애초 3교대 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늘린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업계에서는 뿌리산업의 현실과는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이종길 전무는 “열처리산업을 비롯한 뿌리업계는 사람을 구하는 것 자체가 힘들다. 노동시간 단축의 취지를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열처리업계에서는 자동화와 스마트화를 통해 대처하겠다는 업체가 많다. 결국 정부가 바라는 일자리 창출효과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3교대 전환과 관련해서도 “예를 들어 2교대 작업을 20명이 하던 회사가 있다고 가정해 보자. 납품단가 현실화를 비롯해서 경영상황이 좋아지지 않는다면 이런 업체들은 3교대로 전환하더라도 인원을 더 충원하지는 않는다. 생산성 향상을 위해 기존 인원들이 더욱 강도 높은 작업을 하게 되는 것이다. 겉으로 노동시간은 줄겠지만 노동자들은 오히려 더욱 강도 높은 노동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그리고 정부가 바라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도 현재의 상태에서는 거의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얼마 전 정부와 여당이 납품단가 현실화 정책을 내놓은 것과 관련하여 이 전무는 “정부의 정책적인 노력은 바람직한 것이다. 하지만 실현 가능성은 별개의 문제라고 보면 된다. 현실적으로 지금의 시장 여건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수요기업들에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할 것을 요구하는 조치 등이 전부라고 보면 된다. 사실 정부가 요구한다 해도 열처리업계에서 과당경쟁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인데다 수요기업들의 갑질도 지속되고 있어서 효과가 클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열처리업계의 경영문제와 관련한 해법에 대해 그는 “사실 열처리산업 뿐만 아니라 뿌리업계, 나아가 중소기업계의 경영문제와 관련한 키는 수요대기업들이 쥐고 있다고 보면 된다. 일례로 일본과 유럽의 대기업들은 자사 제품의 품질에 열처리공정이 미치는 파급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충분한 납품단가를 지급하고 있다. 반면 국내 수요기업들은 눈앞의 이익만 생각하여 납품단가를 후려치는 상황이라 현재는 중국보다도 열처리단가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결국 열처리업계의 경영난이 해소되려면 수요대기업들이 자사 제품의 경쟁력을 위해 열처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스스로 깨닫고 열처리업계와 동반성장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정부의 정책도 중요하겠지만 수요대기업의 인식 전환이 열처리산업을 비롯한 뿌리업계 경영난의 근본적인 해법이라고 보면 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